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For워커 Jan 01. 2023

대기업 초봉 vs 첫 꼰대

쪼렙에게 너무 강했던 둘

돈을 많이 준다는 점이 제일 끌렸던 첫 직장. 그런 내 생각보다도 더 많이 줬다. 성과급에 따라 조금씩은 바뀌었지만, 초봉이 6천이 넘었다. 10년도 더 전의 일이다. 어처구니없게도 지금의 내 연봉이 6천에 조금 못 미친다. 10여 년간 돈의 가치가 하락한 걸 생각하면 정말 엄청난 초봉이었다. 


그 당시 삼성그룹의 급여는 기본급(월급여, 명절상여금)과 성과급(PI, PS)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PI는 기본급의 100% 까지였고, PS는 연봉의 50% 까지였다. 내가 다닌 삼성생명의 PI, PS는 그룹 내에서도 늘 상위권을 유지했다. 매년 PI 100%, PS 3~40% 정도가 일반적이었다. 처음 근무를 시작하고 연봉계약서에 서명을 했는데, 기본급이 4,300만 원이었던 것 같다. PI는 두 번 지급되어 약 600만 원, PS는 한번 지급되어 약 1,200만 원이었다. 합쳐 보면 6,100만 원 정도가 된다. 그런데 사실 PS는 동기들에게 들었을 뿐이다. 나는 한 번도 받지 못하고 퇴사했다. 


학생을 막 벗어나 아무것도 모르던 그때의 나에겐 급여의 많고 적음이 크게 와닿지 않았다. 오히려 돈 벌기의 고됨을 많이 알게 된 지금의 내가 훨씬 더 고민할 것이다. '그 정도의 고생은 누구에게나 있다. 고생하는 만큼 돈을 주진 않느냐. 다른 직장보단 낫다.' 스스로를 설득하기 위해 수많은 이유를 생각해낼 수 있을 만큼 경험치는 쌓였고, 무엇인가는 잃었다.


나는 꼰대라는 단어를 몇 년 전에서야 알게 되었다. 알아보니 1960년대 소설에서도 쓰였던 말인데, 2018년도 들어서부터 폭발적으로 사용이 증가하였다고 한다. 돌이켜보면 첫 직장에서부터 수많은 꼰대들을 만나왔는데, 그 당시에는 그들을 명확히 설명하는 단어가 없었을 뿐이다. 어느 시대나 꼰대는 있었다.


처음이 중요하다는 말을 자주 했는데, 꼰대에게도 적용된다. 처음 마주친 꼰대는 쪼렙이었던 나에게 너무나도 강력하게 다가왔다. 지금은 비슷한 수준의 사람을 여럿 기억해낼 수 있지만, 당시 내 짧은 식견으로는 세상에서 가장 불합리한 사람이었다. 그리고 삼성생명에는 이런 사람이 가득하다고 되뇌면서 다녔고, 이곳이 나와 정말 맞지 않는 곳이라는 생각으로 이어졌다. 퇴사하기까지 여러 이유가 있지만 중요한 부분이었음은 확실하다.


처음 만난 꼰대는 같은 부서에서 근무하는 선배였다. 5년 정도 차이가 났던 것 같다. 열심히 일하고 업무성과도 높은 사람이었다. 그 사람은 문자 그대로 '너 잘되라고 했던' 얘기였을 수 있다. 자기는 그런 식으로 잘해오고 있다고 생각했을 테니까. 그리고 그 시절엔 그게 더 당연스러웠을 수도 있다. 그냥 나는 요즘 것들이었을 것이다.


- 근무시간이 9 to 6인데, 7시 반까지 출근하기

- 막내는 부서에서 가장 마지막에 나가기

- 회식 끝날 때 대리운전이나 택시를 불러 모두를 귀가시키고 퇴근


대표적으로 생각나는 요구사항이다. 이외에 다나까라든지, 무거운 물건을 알아서 안 날랐다든지 몇 가지가 있는데 복무적인 부분이 아니어서 큰 문제는 아니었던 것 같다. 위의 요구사항으로 나는 신입사원 내내 7시에서 11시까지는 일을 했다. 회식이 있는 날은 새벽 2시가 기본이었다. 늦게 가는 만큼 술은 더 많이 마셨고, 다음 날은 더 힘들었다. 회식 다음날 술이 도저히 깨지 않아 링거를 맞기도 했다.


처음이니깐 그냥 했다. 원래 신입사원은 그렇다는 생각도 많이 했다. 하지만 친구들의 다른 직장생활은 그렇지 않았다. 나만 그런 것 같았다. 그게 제일 힘든 부분이었다. 왜 나만 이렇게 힘들까. 내가 왜 좀 더 제대로 알아보지 않았을까. 직장을 잘못 선택했구나. 그렇게 결국 퇴사를 마음먹게 되었다. 


결과적으로 이직을 두 번하고 세 번째 직장에 있는 나의 시선으로 돌아볼 때, 후회까지는 아니지만 약간 아쉬움이 남는다. 직장 내 누군가에게 도움을 구하거나, 부서를 옮기는 등 그 당시 할 수 있는 다양한 선택지가 지금은 보인다. 그리고 그렇게 쉽게 퇴사를 결정하기에 삼성생명은 지나치게 좋은 직장이었다.


만약 퇴사 혹은 이직을 고민 중이지만 지금의 직장에 미련이 남는 사람이라면 한번 더 생각해보길 바란다. 지금의 좋지 못한 상황을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려고 노력했으면 좋겠다. 그 방법이 나에게 낙인이 되거나, 안 좋은 시선이 남게 될까 봐 두려운가? 우리는 서로에게 생각보다 더 무관심하다. 만약 문제가 된다면 그때 퇴사할 수 있다. 퇴사는 수백, 수만 가지의 시도 후에도 언제든지 선택할 수 있는 수단이다.



For워커 소속 직업 회사원
구독자 137
매거진의 이전글 삼성그룹에서 신입사원 연수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