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현우 Apr 16. 2019

노트르담 성당 화재, <블랙 썸머>


일간 박현우 13호, 4월 16일 화요일자 글입니다.

노트르담 성당 화재, 여성, 게임, 인공지능 이슈와 칼럼 "<블랙 썸머>: 이거슨 위대한 좀비물"이 담겨있습니다. 6쪽입니다.

-

"전통적이면서도 완전히 새로운 길을 걷는 좀비 장르의 작품이 탄생할 수 있을까 의문이었는데 <블랙 썸머>는 그 어려운 길을 걸어냈다."

-

전체 글은 일간 박현우 13호 구독자에게 독점 공개됩니다.

-

일간 박현우 13호를 구독하고 지금까지 배포된 글을 포함해 총 20편의 글을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글 한 편의 1천원, 총 구독료는 2만원입니다.

일간 박현우 13호 및 과월호 구독 신청 - http://bit.ly/Dailyphw013sub

일간 박현우 전체 글 리스트 보기

일간 박현우 샘플 보기

매거진의 이전글 <세키로>에 이지 모드를 도입하는 문제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