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1. 2016

늦은 산행

김주탁


주말이면 취하는 저녁이 시끄럽다
시끄럽던 숙취는
늦은 아침 쓰린 해장국이다
뒷 산이나 오른다
바람의 방향 바뀌는 시간
씨앗 부푸는 함성 벅적한 오후에
귀 막고 돌아 서는 해
황사 가득한 허공으로
산새 소리 솔잎 끝을 비껴 오른다
먼저 차가워져
뒤늦어 풀어지는 비탈의 질퍽 길
추위 속 꽉 찼던 속 시림 
붉은 망개 열매 몇 개 늘어놓고
더딘 걸음에 나타나는 산길의 마음이다
그런대로 두어 시간
오르는 헐떡임, 내려가는 헐렁함
걷는 것은 지나치는 것이 아니라
마주침을 받아들이는 스침이다
솔잎 깔린 마사토 구불 길에서
이런 대로 반겨 주고 
저런 대로 받아들이는
부끄러운 핑계의 가뿐한 변명
늦은 산행을 하고 있다

매거진의 이전글 가벼운 무거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