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6. 2016

점심 한 끼

김주탁


먹고살기 위해 일한 다지만
먹기 위해 고민하는 점심
뭐 집밥이야
차려주는 대로 한술 뜨면 그만이지만
주둥이 혓바닥 각자 각 식이니
끌려가는 것도 상책이다
엊저녁 회식 있었다면
두말없이 해장국
황사의 목 깔깔하다면
미끈 감겨 드는 제육볶음
물리지 않는 된장찌개 있다 지만
점심 한 끼 돈 주고 사는 갈등이다
차라리 백반집 단골 되어
주중 메뉴 국만 바뀌어도
선택당하는 즐거움
백반의 한 상에 있었으니
숟가락 젓가락질 익숙해지고
반나절의 빈 속이 부담 없이 부르다
그것도 한 몇 달 먹다 보면
질리고 물려서
또다시 고민되는 점심
먹고 살기보다는
먹기 위해 살아가는 갈등이다
점심의 뒤끝
요지의 뾰족으로 
간사한 입속 앙갚음 하며
카운터마다 싸인 치르는
식후 후련한 결제였다

매거진의 이전글 신세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