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8. 2016

요술

김주탁


옛날 드라마는 
요술이다
저 때 저 여배우
저렇게 이쁘고 섹시했나
자기 눈은 늙은 것도 모르나
서슬 퍼렇게 달려드는 대꾸
마누라는 
요술 부린다
술이 떡이 되어 들어와도
시원한 아침 해장국
눈에 다 보이는 요술이다
어제가 월급날
요술도 술이었나
성깔 익숙한 여배우
아내의 변신이었다
내일도
요 술 깨지 않았으면 좋겠다

- 해장국의 감동은 바이블 같은 것

매거진의 이전글 산철쭉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