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진호 Aug 18. 2016

김치

김주탁


돈은 항상 웬수다
웬수진 거리만큼 멀어져
서울까지 전철의 출퇴근
율전에 형이 살고 있었다
형 안에 내가 살고 있었다
형수 손에 김치가 있었다
막차로 돌아가는 플랫폼
아뿔싸
벤치에 두고 온 김치 
깜 박도 가끔 웬수다
웬수같이 빠른 세월
KTX로 쫒으며 지나치는
율전 역 벤치에는
바이오 김치통이 
시어터진 속을 품고 있었다
미국으로 떠나 버린 형이
통속에서 곰삭고 있었다
사는 것도
그리운 것도
죄다 김치 같은 발효
가끔
깜박 두고 떠나기도 하여
평생 홀로 남아 
속절없이 익어가야 했다

매거진의 이전글 소주의 상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