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미니멀리스트 귀선 Sep 23. 2022

계절마다 미니멀 라이프

사계절 정리의 힘


정리 언제 하면 좋을까요?

종종 정리를 언제 하냐는 질문을 듣는다.

우리 집의 모든 물건은 자리가 정해져 있고, 정리는 그 물건을 다 쓴 후 바로 제자리에 놓는다. 정리는 집을 깔끔하게 해주는 장점도 있지만 가장 좋은 점은 모두가 편리하다는 점이다. 다시 그 물건을 찾아야 하는 수고로움도 또한 없다. 가령 가위 하나라도 자리를 정해놓으면 다음에 가위를 사용할 때 바로바로 찾을 수 있다. 가위는 언제나 그 자리에 있기 때문이다.


매일 사용하는 물건의 정리는 사용 직후에 하, 계절마다 하는 정리가 있다.

말 그대로 계절이 바뀔 때마다 정리를 하는 것이다. (비움과 정리는 불변한 미니멀 라이프의 방법이다.)

계절이 바뀔 때 돌아볼 물건과 공간들을 정한다. 대표적으로 물건은 입지 않는 옷들, 쓰지 않는 그릇들, 계절 가전들을 두던 곳(대표적으로 선풍기, 제습기), 쓰임을 다한 물건들이 있던 곳, 더 이상 필요 없는 물건들을 주기적으로 관찰하고 정리한다.


무엇이든 어떤 일이든 '한꺼번에'라는 말처럼 부담스러운 말이 없다.

한꺼번에 정리하려 하지 말고 계절이 바뀌는 한 철에 한 번씩 정리를 하면 한꺼번에 정리해야 하는 수고로움을 덜 수 있다.

여름이 되면 선풍기를 꺼내는 일처럼 계절이 바뀌면 하는 정리를 정해두고 조금씩 하는 것이다. 날씨가 쌀쌀해지면 두꺼운 이불을 꺼내고 따뜻한 옷이 필요하다. 그 계절에 자주 입던 옷과 그렇지 않은 옷들을 분류하고 정리한다. 특히 아이 옷은 정리하기 쉽다. 작아진 옷은 미련 없이 비운다.(중고장터나 이웃에게 드림하면 더할 나위 없이 좋다.) 어른 옷 같은 경우도 잘 입는 옷과 입지 않는 옷을 구분해 한번에 비우기 어렵다면 기간을 정해놓고 미련이 없어지면 비운다. 물건이란 게 원하지 않아도 쌓이고 옷장은 항상 넘치지만 입을 옷이 없는 희한한 곳이다. 조금만 신경 쓰지 않아도 정리하기 힘든 곳이 된다. 그리고 어떤 물건을 가지고 있는지도 파악하기 어렵다.


정리가 습관이 된다면 버릴 물건과 필요 없는 물건, 사지 않아도 될 물건을 명확하게 구분할 수 있다.  불필요한 소비를 줄여주고 공간을 넓고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다.


정리는 나의 소비패턴을 변화시키고 삶을 바꿔준다. 우리 집에 어떤 물건이 있는지 정확히 파악하고 있다면 불필요한 소비를 할 필요가 없고 어떤 물건이 없어도 잘 살 수 있다는 것을 배운다. 갖고 싶은 물건은 많지만 사실 지금 이대로 충분하다. 신제품이 쏟아지는 세상에서 각종 유혹을 뿌리칠 수 있는 용기가 생긴다.


예전에 입던 옷은 과감하게 비우자. 입지 않는 옷은 나의 소중한 옷장에 고이 보관할 것이 아니라 비우거나 필요한 이에게 줘야 할 물건이다.


지금까지 쓰지 않은 새 물건들을 한 번 들여다보자. 언젠가 쓰겠지의 언젠가는 오지 않았다. 선물 받은 머그컵을 비웠다.


이제 가을이다



지금이다.

 얇디얇은 이불에서 조금 두꺼운 이불이 필요할 때, 우리는 옷장을 열고  안을 둘러보아야 한다.



매거진의 이전글 그러게 서랍장 좀 사자니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