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홍지승 Nov 12. 2016

한국인 최초로 일본에서 정통 클래식발레를 배운 박외선

  1915년 경남 진영에서 태어나 마산여고를 졸업한 후에 일본 동경문화학원 불문학부에 입학, 동경 고전 무용연구소에 들어가 무용을 공부하였다. 

 박외선은 여학교 3학년(16세)때 마산극장에서 제 1회 최승희의 무용발표회에서의 춤을 보고 무용을 하기로 결심하였고, 몰래 집을 나와 밤차 타고 서울로 와서 최승희에게 오디션을 받은 후 곧바로 1주일 뒤 공연 팀에 합류할 정도로 무용에의 열정이 있었지만 부모들의 반대는 컸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행을 고집해 박외선은 한국인 최초로 정통 클래식 발레를 다까다 세이꼬 (1900~1975)에 배우며 근대 신무용의 대들보 격인 최승희, 조택원과 같은 석정막 문하 출신으로 기록되었다. 

 1935년 일본에서 무용을 배웠던 타카다(高田) 무용단에서 활동하며 일본과 해외에서 공연을 하였는데 당시 타카다 무용단은 교육과 공연을 병행하는 단체로 리드미컬한 율동을 강조하는 것으로 유명하였다. 하지만 박외선은 이곳을 계기로 발레를 배웠던 토슈즈를 벗고 이사도라 던컨처럼 현대무용으로의 전공을 선회하였고 해방 전까지는 주로 일본에서 활동하였다. 

 일찍이  박외선은  그 훤칠한 키에 매력이 넘치는 미모를 가지고 장래가 촉망되었으나 20살이 되던 1935년 ≪사랑의 꿈≫, ≪에튜드≫ 등으로 제 1회 발표회를 가진 후 일본 언론계를 주름잡던 아동문학가 마해송(馬海松, 1905~1966)과 결혼을 함으로서 해방이 될 때까지 실질적인 동면을 거듭하게 되었다.




 

아동문학가 마해송과 -사진출처: 구글 -



 무용계에 입문 후의 활동을 살펴보면 1934년 4월에는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동경 음악학교와 니까이도(三階堂) 체조학교의 무용 강사로 출강하게 되면서 무용교육자로 활동을 시작으로 1935년에는 조택원의 파트너로 조택원 제 1회 창작무용발표회에서 서정적이고 고요한 이인무 이었던 작품 ≪만종≫에 출연, 조택원의 파트너가 되어 인기를 얻었고  피기니니 ≪카프리치오≫에 출연하기도 했고 1936년에는 제 1회 박외선 무용발표회를 동경청년회관에서 개최한 이후 일본과 만주, 중국 등을 돌며 순회공연을 다니기도 하였다. 

  당시 이 공연은 기교적이었고 다까다류(流)의 발레에 가까웠지만 내용적으로는 그만의 독특한 창작물로 평가받았다고 한다. 

 1937년에는 일본 동경에서《압박 받는 사람들에게 영광이 있으라》,《세레나데》등의 레파토리로 창작무용발표회를 갖았고 1938년에는 일본 도호 영화사의 《토착민의 영웅》이라는 오기나와 에서 일어난 민란을 다룬 작품에 안무를 담당하고 춤의 주역을 맡기도 하였다. 

 1945년에는 전국 학교교육무용 지도자 강습회를 개성에서 열었고 1953년에는 이대 무용학과에서 학생들에게 현대무용을 가르쳤고 창작발레와 창작법을 가르쳤다. 1962년 미국 현대무용의 대모 마사 그라함(Marth Graham)의 테크닉을  동경 현대무용강습회에서 배워와 대학의 무용교육에 전념한 결과, 현재 한국의 현대무용계의 대모 격인 제자 육완순을 배출해 냄으로서 한국현대무용사의 씨앗과 같은 스승으로 남게 되었다. 무용계에 입문 후의 활동을 살펴보면 1934년 4월에는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동경 음악학교와 니까이도(三階堂) 체조학교의 무용 강사로 출강하게 되면서 무용교육자로 활동을 시작으로 1935년에는 조택원의 파트너로 조택원 제 1회 창작무용발표회에서 서정적이고 고요한 이인무 이었던 작품 ≪만종≫에 출연, 조택원의 파트너가 되어 인기를 얻었고  피기니니 ≪카프리치오≫에 출연하기도 했고 1936년에는 제 1회 박외선 무용발표회를 동경청년회관에서 개최한 이후 일본과 만주, 중국 등을 돌며 순회공연을 다니기도 하였다. 

 당시 이 공연은 기교적이었고 다까다류(流)의 발레에 가까웠지만 내용적으로는 그만의 독특한 창작물로 평가받았다고 한다. 

 1937년에는 일본 동경에서《압박 받는 사람들에게 영광이 있으라》,《세레나데》등의 레파토리로 창작무용발표회를 갖았고 1938년에는 일본 도호 영화사의 《토착민의 영웅》이라는 오기나와 에서 일어난 민란을 다룬 작품에 안무를 담당하고 춤의 주역을 맡기도 하였다. 

 1945년에는 전국 학교교육무용 지도자 강습회를 개성에서 열었고 1953년에는 이대 무용학과에서 학생들에게 현대무용을 가르쳤고 창작발레와 창작법을 가르쳤다. 1962년 미국 현대무용의 대모 마사 그라함(Marth Graham)의 테크닉을  동경 현대무용강습회에서 배워와 대학의 무용교육에 전념한 결과, 현재 한국의 현대무용계의 대모 격인 제자 육완순을 배출해 냄으로서 한국현대무용사의 씨앗과 같은 스승으로 남게 되었다. 

 1974년 12월21일에 국립극장에서 문예진흥원 후원으로 자신의 이름을 내건 현대무용 공연을 갖기도 했는데 이 공연은 김수영의 원작시 ‘풀‘을《슬픔과 사랑》을 무용화하여 무용을 인체의 시로 만들어 승화시켜 군무로 만든 점이 당시 무용계에서 획기적이다 라는 평가를 받았고 이후 1977년에는 이화여대 강당에서 자신의 창작무용인《생명의 곡》,《슬픈 곡예》,《두메 꽃의 기원》을 고국을 떠나기 전의 마지막 공연으로 남겼다. 작품《슬픈 곡예》특징은 현실과 이상, 지상과 천상, 고통과 환희의 대립을 초월적 의지로 극복하려 하였고 작품 《두메 꽃의 기원》은 두메 꽃으로 비유된 한 수녀의 모습을 통해 종교적 사랑과 헌신을 형상화하여 자신이 갖고 있는 종교적인 영향이 깊이 내재된 모습을 표출화 하였다. 

 이는 현대무용이 가질 수 있는 특징상 발레와는 확연히 다른 일면의 모습을 무대에서 보여주는 무용의 특성상 박외선의 교육자적 자질과 인성이 드러나는 대목이라 여겨진다.  스스로도 ’뜰의 소녀 ‘라는 별칭을 즐길 만큼 꽃과 나무를 사랑하였고 제자를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이 남달랐던 교육자로서의 활동은 기존의 활동에 주력한 조택원과 최승희에 비해서 그 업적이 약소하게 느껴지는 면 또한 없지 않다. 하지만 무용가가 이전에 대학무용 교육의 선구자로서 박외선은 1953년부터 1976년까지 이화여대 교단에 서선 교육자로서 수많은 제자들을 길러 내었고 그 자신도 스스로를 ‘새싹을 잘 키우는 거름‘ 이라 여길 만큼 자부심이 대단하였다. 

 이 점이 여는 다른 무용가와 다른 일면이 느껴지는 면모라 사료된다. 아울러 박외선의 남편은 동화작가 마해송(馬海松)으로1901년 개성출생으로  1919년 일본으로 건너가 홍난파 등과 도쿄유학생극단 "동우회"등을 만들어 활동했고 1921년 일본 니혼 예술대학 진학후엔 '모던일본' 이라는 잡지를 만들었던 잡지를 발행하다가 해방후 한국으로 귀국해서 한국 창작동화의 아버지로 추앙받던 인물이며 이 부부의 아들 마종기 역시 일본출생으로 한국으로 돌아와서 의학을 전공했지만 1959년 해부학교실'로 등단하였고 1966년 도미후에도 의사로 활동하면서도 시인으로 활동했고 1976년 한국 문학작가상을 수상한 시인으로서 가족 모두가 활발한 활동으로 예술가 집안의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결론적으로 마무리 하자면 박외선의 업적은  한국 근대 춤의 기로에서 무용을 배워 한국인 최초로 일본 체육학교 무용교수로 시작해 고국에 돌아와 미국과 일본에서 무용대가들에게 자신이 가르침을 받고 교육자로서의 집중적으로 교단에서 제자양성을 한 점이 다른 무용가들과 다른 점이고 그러기에 선구자적 업적으로 높이 평가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저서로는 「무용개론」 등이 있다.무용계에 입문 후의 활동을 살펴보면 1934년 4월에는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동경 음악학교와 니까이도(三階堂) 체조학교의 무용 강사로 출강하게 되면서 무용교육자로 활동을 시작으로 1935년에는 조택원의 파트너로 조택원 제 1회 창작무용발표회에서 서정적이고 고요한 이인무 이었던 작품 ≪만종≫에 출연, 조택원의 파트너가 되어 인기를 얻었고  피기니니 ≪카프리치오≫에 출연하기도 했고 1936년에는 제 1회 박외선 무용발표회를 동경청년회관에서 개최한 이후 일본과 만주, 중국 등을 돌며 순회공연을 다니기도 하였다. 

 당시 이 공연은 기교적이었고 다까다류(流)의 발레에 가까웠지만 내용적으로는 그만의 독특한 창작물로 평가받았다고 한다. 

 1937년에는 일본 동경에서《압박 받는 사람들에게 영광이 있으라》,《세레나데》등의 레파토리로 창작무용발표회를 갖았고 1938년에는 일본 도호 영화사의 《토착민의 영웅》이라는 오기나와 에서 일어난 민란을 다룬 작품에 안무를 담당하고 춤의 주역을 맡기도 하였다. 

 1945년에는 전국 학교교육무용 지도자 강습회를 개성에서 열었고 1953년에는 이대 무용학과에서 학생들에게 현대무용을 가르쳤고 창작발레와 창작법을 가르쳤다. 1962년 미국 현대무용의 대모 마사 그라함(Marth Graham)의 테크닉을  동경 현대무용강습회에서 배워와 대학의 무용교육에 전념한 결과, 현재 한국의 현대무용계의 대모 격인 제자 육완순을 배출해 냄으로서 한국현대무용사의 씨앗과 같은 스승으로 남게 되었다. 


이전 18화 우리나라 최초의 남성 무용가 조택원(4)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아는만큼 보이는 한국 발레의 역사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