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전구 Feb 15. 2021

맛있는 초밥이 먹고 싶다면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으세요.

생선초밥을 담는 접시입니다. 그런데 한쪽 다리가 없습니다. 초밥을 제대로 먹으려면 무언가로 접시 아래를 받쳐줘야 합니다. 핸드폰이 접시 다리로 딱 맞습니다. ^^

Balance Plate '균형 접시'라는 스시 플레이트입니다. 노르웨이 수산물 협의회(Norwegian Seafood Council)는 고민이 있습니다. 설문조사에 의하면 75% 이상의 소비자들이 음식을 먹을 때 음식에 집중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부분 식사 중 스마트폰이나 TV에 눈과 귀, 손이 쏠려 정작 음식의 맛을 제대로 느끼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이에 크리에이티브 그룹 Platinum과 UltraSuperNew 재팬이 아이디어를 내게 됩니다. 일본에서 소비되는 고등어의 70%가 노르웨이 산이기 때문입니다.

한편 일본인 3분의 1은 식사 시간에 오는 전화, 문자, 알림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조사 결과도 있습니다. 결국 식사를 방해하는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을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해 'Balance Plate'를 만들었습니다. 스마트폰을 내려놓고 맛있는 고등어 초밥을 즐겨주세요. 'Balance Plate'를 한정판 제작되어 추첨에 의해 선정된 소비자들에게 배포되었습니다.


<아이디어 플러스>



출처 https://campaignbriefasia.com/2020/11/11/platinum-and-ultrasupernew-tokyo-help-consumers-find-balance-in-light-hearted-campaign-for-norwegian-seafood-council/

생각전구 https://blog.naver.com/coolsaem


매거진의 이전글 코로나 시대의 이색 패션 아이템 '뷰쉴드'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