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한사랑 Jan 11. 2021

노란 닥터마틴을 신은 선생님

캐나다 초등학교 첫 출근. 학교 사무실에 있던 비서(한국의 교무행정사 정도)가 자리를 안내하며 잠시 기다리라고 했다. 나도 모르게 가슴으로 내려가는 시선을 빠르게 끌어올렸다. 그 비서가 입고 있던 옷 때문이다. 넥라인이 깊이 파인 빨간 브이넥 스웨터. 가슴골이 훤히 들여다 보였다. 학교처럼 보수적인 공간에서 남의 가슴골을 보게 될 줄이야.


파격적인 패션은 거기서 끝나지 않았다. 교무실에 앉아있던 내게 반갑게 인사한 사람은 숏컷 헤어에 크고 화려한 귀걸이를 차고 있었다. 빨간색 트렌치코트와 쨍한 컬러의 노란 닥터마틴 부츠를 신은 사람. 존재감 넘치는 복장의 이 여자분은 6학년 담임교사였다. 함께 했던 3개월 내내 이 교사의 복장은 참 범상치가 않았다.


뭐든지 자유로울 것 같은 캐나다라지만 사실 캐나다 학교에서도 이런 개성 넘치는 복장을 한 교사는 드물다. 이 곳에도 역시나 학교라는 공간, 교사라는 직업이 갖는 사회적 통념이 있을 터다. 사회가 교사에게 기대하는 복장이 존재하고, 학교 안에서만큼은 교사 개인이 알아서들 지키는 암묵적인 룰이 있다. 물론 한국 교사의 복장보다는 훨씬 자유로워 보이지만, 여전히 화려하기보다는 단정하고, 개성 있기보다는 평범한 편이다.


그런 분위기 속에서도 빨간 트렌치코트에 노란 닥터마틴 부츠를 신은 교사가 있다. 흥미로웠다. 노란 닥터마틴을 신고 있는 교사가 아니라, 그 교사를 둘러싼 학교의 분위기가 신선했다. 빨간 트렌치코트에 노란 닥터마틴을 신어도 아무도 힐끔거리지 않는 분위기. 노란 닥터마틴을 신고도 교장실에 당당히 들어갈 수 있는 분위기. 입고 있는 옷과 신고 있는 신발의 색깔 때문에 교사의 자질을 의심받지 않아도 되는 그런 분위기 말이다.


한국 학교에서 근무할 때, 급식실에 들어오는 초임 교사를 보고 깜짝 놀란 적이 있다. 민소매 원피스를 입고 있었다. 당황했다. '학교에서 민소매를 입으면 안 되지!'라는 생각에 당황한 것이 아니었다. 학교에서 민소매를 입어도 되나? 안 되나? 안된다면 왜 안 되지? 생각해본 적이 없어서 당황했다. 그 날 날씨가 정말 더웠고, 에너지 절약이라고 에어컨도 못 켜게 하는데, 팔뚝 좀 내놓고 시원하게 입은 옷이 뭐가 문제지? 했다가도, 여전히 마음속에 무엇인가 찜찜하다. 교사로서의 품위유지, 공직예절. 뭐 이런 애매모호한 단어들이 머릿속을 스쳐갔다. 다른 교사들도 나처럼 물음표를 가졌는지 분위기가 조금 어수선했다. 그 후로 다시 본 그 교사는 민소매 원피스 위에 얇은 여름용 카디건을 걸치고 있었다.


학교 안에서 교사의 위치는 나라와 문화를 불문하고 나의 자유만을 추구할 수 없는 것이 사실이다. 문신을 흔히 하는 이 곳, 캐나다에서도 드러나는 곳에 얼룩덜룩 문신을 한 교사는 없다. 나이 가리지 않고 레깅스만 입는 것이 어색하지 않은 나라지만 레깅스를 입고 출근하는 교사는 없다. 개인의 자유와 선택이 그 무엇보다 중요한 나라지만, 사회적 정체성을 무시하고 개성만을 앞세울 수는 없다는 뜻일 것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개성 있는 복장으로 판단받지 않는 이 학교의 분위기가 부럽다. 교사의 개성이 학교의 가십거리가 되지 않는 것. 개성이 그야말로 개성으로 인정받는 분위기 말이다.


참으로 기준이 모호하기는 하지만, 선을 넘지 않은 개성은 오히려 자연스러워 보이기도 하지 않나. 공무원의 품위를 유지한다고 더운 날 꽁꽁 싸맨 옷차림은 일의 효율을 떨어뜨린다. 남자 교사도 반바지를 입고, 여자 교사도 민소매 옷을 입는 것이 더 자연스러운 모습 아닌가. 평범한 교사라면 누구나 그 선을 지킬 줄 안다. 반바지를 입는다고 딱 달라붙은 핫팬츠를 입지 않을 것이고, 민소매를 입는다고 끈으로 된 민소매에 짧은 치마를 입고 출근하지는 않을 테니 말이다.


옷차림이 남다르다고 헐렁이 교사가 아니다. 학교에서는 교사의 역할에 따른 사회적 미덕이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 하지만 개성적인 복장으로 품위가 손상된다거나 기강이 해이해진다는 식의 말은 불편하다. 빨간색 트렌치코트에 노란 닥터마틴은 캐나다 학교에서도 다소 개성적인 복장이었다. 하지만 전혀 그 교사의 품위가 손상되어 보이지 않았다. 모두가 개성을 개성으로 인정해주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다른 교사들의 기강을 해이하게 만드는 것처럼 보이지도 않았다. 남이 입은 옷 때문에 해이해질 기강이라면 애초부터 기강이란 게 없었던 거 아닌가. 선을 넘지 않은 개성은 잘못이 아니다.



커버 이미지 출처: boots-bags-suits.com



매거진의 이전글 Egg. 발음 다 아시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