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공유 11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제주담기
by JejuGrapher Nov 13. 2017

가을, 안녕~~

단풍놀이

안녕이란 단어는 참 좋습니다. 어감도 좋고 평안할 安 자에 평안할 寧 자를 쓰는 평안하다는 安寧이란 뜻도 좋습니다. 무엇보다 만났을 때도 안녕 hello이고 헤어질 때도 안녕 bye인 것도 좋습니다. 이젠 11월 중순에 접어드니 가을과도 안녕하고 겨울과도 안녕해야 할 때입니다.


지난 글에서 억새 사진을 정리하며 이젠 단풍놀이를 하겠노라라고 공언했습니다. (https://brunch.co.kr/@jejugrapher/174) 그래서 오늘은 지난 3주 동안의 단풍놀이 사진들을 모았습니다.


노랗게 변해가는 나무

10월 말이 되니 회사 옆의 나뭇잎들도 노랗게 붉게 바뀌기 시작합니다. 설악산 등의 육지에서는 이미 단풍이 절정이었겠지만, 이젠 제주에서도 본격적으로 주말마다 단풍놀이를 갈 시기입니다.

1100도로 변의 나무들도 옷을 갈아입습니다.
회사 (카카오스페이스.1) 로비에도 어느 샌가 단풍나무로 바꿨습니다.
붉게 물든 벚나무 (영평동)
1100도로에서 본 어승생

아침에 출근하다 말고 그냥 1100도로로 향했습니다. 아침 햇살이 강해서 사진이 예쁘지는 않습니다.

거미줄에 걸린 낙엽

그리고 주말에 서귀포자연휴양림을 다녀왔습니다.

1100고지의 나무들은 이미 잎이 많이 떨어져있고, 한라산 높고 그늘진 곳은 이미 상고대가 생겼습니다.
서귀포자연휴양림의 단풍나무는 이제 색이 바뀌고 있습니다.
위에서부터 빨강, 주황, 노랑, 초록으로 색이 바뀌고 있습니다.
웅덩이에 담긴 가을
이름모를 나무도 노랗고 빨갛게 변하는 중...

올해는 서귀포자연휴양림을 조금 일찍 다녀왔습니다. 오는 주말에 지인이 내려온다고 했는데 함께 다시 찾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지만 약속이 취소돼서 올해 서귀포휴양림은 이걸로 끝입니다. 집으로 바로 돌아오지 않고 돈내코 원앙폭포를 경유해서 왔습니다. (원앙폭포 사진은 단풍이 아니어서 생략.)

돈내코는 고도가 조금 더 낮아서 아직 초록빛이 더 많습니다.
늦은 오후 햇살이 가득한 낙엽 무더기 (제대앞 벚꽃길)
제대 교정의 벚나무들도 색이 완전히 붉게 물들었습니다.
회사 옆에서 예쁜 단풍나무를 발견했는데 밤 사이에 내린 비와 함께 낙엽이 됐습니다.
단풍낙엽
노란단풍

한라산의 가을이 밋밋해 보이는 것은 어쩌면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붉은 단풍이 아니라 이런 노란 단풍이 많아서 일 듯...

날씨 좋은 날
516도로 숲터널

제주에 처음 내려온 해부터 516도로의 숲터널을 걸어가 보고 싶었습니다. 지난겨울에 눈이 왔을 때는 성판악에서 걸어갔다 왔는데, 평소에는 차가 많아서 엄두를 못 냈습니다. 하지만 이번이 아니면 영원히 못할 것 같아서 이른 아침에 출근하다 말고 잠시 다녀왔습니다. (아래 동영상... 소음주의)

숲터널 입구 (성판악쪽) 위쪽 절반정도만 걸어갔다 왔습니다.
516도로 숲터널

주말에 마지막으로... 제주의 단풍을 즐기는 한 가지 팁을 알려주자면 다리 밑으로 내려가서 계곡에서 보는 것입니다. 갓길이 없는 도로도 다리 주변으로 차를 한두 대 정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는 곳들도 많고, 잘 찾아보면 계곡으로 내려가는 사다리가 있는 곳들이 있습니다. 아래에서 보면 또 다른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계곡에서 본 단풍
계곡에는 낙엽이 쌓여있어서 색다른 사진을 남길 수 있습니다.
늦은 오후 햇살을 머금은 단풍잎

그리고, 올해 처음으로 제주 단풍의 진미를 맛봤습니다. 표지 사진에서 눈치채셨겠지만, 드론으로 위에서 내려다본 풍경은 가히...




드론으로 내려다본 나무는 브로콜리같기도 하고 소보로빵같기도 하고...

안녕, 가을. 내년에 다른 모습으로 만나자.


다음 포스팅은 아마도 첫눈이 내리면...?


T: http://bahnsville.tistory.com/

F: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keyword
magazine 제주담기
Data Philosopher / Kakao
T: http://bahnsville.tistory.com
F: https://www.facebook.com/unexperienced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