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멘디쌤 조명국 Jun 06. 2022

꼰대는 왜 이렇게 말이 많을까?

인정받고 싶은 욕구

 우리는 가끔 기성세대 분들 중 꼰대 성향을 보이는 분들의 이야기를 억지로 들어야 할 때가 있습니다. 우리는 상대적으로 어리거나 낮은 위치에 있는 경우가 많고, 그러므로 그들의 말을 듣고 싶지 않아도 가만히 앉아 들어야 하죠. 그러다 문득 "왜 이렇게 이 분들은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늘은 그들이 말을 많이 하는 심리에 대해서 분석해 보았습니다.


욕구 충족이 숨겨져있다


 그들이 젊은 세대를 향해 하는 말들의 의도 자체는 나쁘지만은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일부는 자신의 권위를 세우려는 의도도 있겠지만, 상당 부분은 상대가 알면 좋을만한 것들이 보이기 때문에 건네는 것일 수 있지요. 하지만 더 깊은 부분까지 들어가면, 그 안에는 '인정받고 싶은 욕구' '존경받고 싶은 욕구'가 숨겨져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진짜 상대를 위함도 있기는 하지만.. 뭔가 정말 상대만을 위한 이야기는 아닌 것이지요.


 이 인정받고 싶은 욕구가 크면 클수록 꼰대의 이야기는 길고 장황해지고 개인적인 수준까지 깊어지곤 합니다. 이들은 자신의 조언으로 상대가 영향받고 상대가 자신이 생각하는 대로 변화하길 바라며, 상대가 납득하고 받아들이면 그것 자체로 자신이 지금까지 살아온 삶이나 생각이 인정받는다는 느낌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인정받고 싶은 욕구가 숨겨져 있다


스스로는 채우지 못하는 욕구


 이번 글에서는 기성세대와 꼰대를 대상으로 이야기했지만, 저는 우리나라 사람들의 대부분이 이러한 인정 욕구를 스스로 채우는 법을 거의 배우지 못하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즉, 스스로 칭찬하거나 인정하는 말보다는 스스로를 공격하고 자책하며 타인의 인정을 바라는 태도가 더 크다는 것이지요.


 상대적으로 젊은 세대는 배우고 성장하는 시기이다 보니 자신을 인정하고 기대하고 믿을 기회가 있는 편이지만, 기성세대가 되면 진심으로 사람들과 소통하거나 그들로부터 인정받을 기회가 줄어들게 됩니다. 자신이 하는 일이나 시도도 예전처럼 대단히 느껴지지도 않고, 가족이나 주위 사람들이 그걸 새롭게 보지도 않으니까요. 즉, 나이가 들수록 내가 괜찮다는 느낌, 영향력이 있다는 느낌을 받기가 어려운 것입니다.


이렇게 부족한 인정 욕구는 젊은 세대를 향해 '도움이 된다'는 명목 하에 자신의 관점을 이야기하는 것으로 충당하고자 합니다.


찾아오지 않는 후배들


 예전에는 변화의 속도가 더디고, 배우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선배나 상사의 말을 듣는 것이 매우 중요했고, 그들의 삶을 따라가는 것이 중요했으나, 지금은 상황이 바뀐 것도 인정 욕구를 채우기 어렵게 만드는 데 일조했습니다.

선배의 말을 곱씹어 들어야 할 이유가 뭐지?


 예전에는 하급자나 후배의 존경이나 도움 요청 등으로 자신의 가치를 확인할 길이 있었지만, 지금의 젊은 세대는 선배를 향한 존경을 보이는 경우가 적고, 선배가 살아가는 삶이 아니라 자신만의 삶을 각자도생으로 챙겨야 하다 보니, 선배의 말을 경청하려는 태도가 줄어들게 되는 것 같습니다. (일 열심히 해 승진하는 선배보다 타이밍 좋게 집 산 선배가 더 대단해보이는 상황)


 즉, 예전에는 들으려 하는 사람이 상대적으로 많아서 인정 욕구가 자동으로 채워졌지만, 지금은 자신을 찾아와 들으려 하는 사람이 없어 인정 욕구가 채워지지 않아서, 먼저 다가가 상대를 향해 '도움이 될 거다'라는 명목으로 이야기를 꺼내는 것이지요.

 
선배 대신 1등을 찾아가는 사람들


 현재 젊은 세대가 찾아가는 사람은 내 앞의 선생님이 아니라, 메가스터디 1등 강사인 느낌이기도 합니다. 그들은 주위 선배나 어른들이 아니라 성공한 사람의 강의나 유튜브 영상을 찾아갑니다.


우리가 누굴 찾아가고 있는가?


어려서부터 주위 사람들에게 조언을 구하기보다는, 전문가나 성공한 사람의 이야기를 찾아 떠나는 것입니다.  (그 분야는 돈이나 사랑, 연애뿐 아니라 인생 전반에 걸쳐 있지요) 이는 상대적으로 그들보다는 뛰어나 보이지 않는 수많은 사람들의 조언이 무력화되는 결과를 낳았습니다.


잔소리와 조언의 차이.JPG



 한참 유퀴즈에서는 '잔소리와 조언'의 차이를 인터뷰 질문으로 했던 적이 있습니다. 다양한 답이 나왔지만, 저는 그 둘의 차이는 '필요성과 타이밍'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기성세대나 꼰대가 하는 말이 모두 도움이 안 되는 이야기는 아닐 것입니다. 하지만 문제는 그것이 필요가 없는 타이밍에 억지로 주어진다는 점이지요.


 그들은 우리가 시행착오를 겪지 않고 좋은 길로 잘 나아가길 바라면서 이야기를 하지만, 그 이야기는 그 당시에는 들리지 않고 필요성도 느끼기 어렵습니다. 나중에 그 조언과 관련한 일을 겪었을 때서야 그 조언이 영향을 끼치는 것이지요.

예를 들어 '옷차림이나 인사 예절'에 대해서 지적하는 말을 한다고 가정해보겠습니다. 물론 이는 지금은 조금 철 지난 비판인 느낌이 들기는 하지만, 젊은 세대 역시 업무나 외부 미팅, 사업을 할 때 옷차림이나 인사 예절에 문제가 있어서, 회사생활에서 지적받거나 계약에 악영향을 끼치게 될 때 이 문제를 뼈저리게 느끼게 되고 행동을 수정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런 일을 겪지 않았을 때에는 '옷차림이나 인사 예절'의 중요성을 통감하기 힘든 것이지요. 이때의 조언은 그저 잔소리로 들릴 뿐입니다.


스스로 인정하고 채우는 연습이 필요해


꼰대는 결국 어떤 결핍에 의해서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자신이 기존에 생각하고 있던 기준이나 생각대로 되지 않으면 마음이 불편하고 그것을 견디기가 힘들며, 자신의 생각이 옳다고 믿고 싶은 것이지요.

이는 결국 상대의 현 상태나, 다름을 받아들일 수 있는 마음의 여유가 없어서 생기는 것이므로, 무엇이 정말 마음의 여유를 빼앗아 가고 있는지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어떤 측면에서 스스로가 부족하다고 여기지는 않은지, 현재 자신에 대해 가치 부여를 내리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도 살펴봐야 합니다. (이는 보통 자존감 문제이므로 멘디쌤을 찾아주세요)


타인의 인정이 아닌 스스로가 괜찮다고 여길 방법을 찾자


필요할 때 도움을 주자


 저는 굳이 주위 사람들에게 잔소리를 하려 하지 않습니다. 자존감을 전문으로 하다 보니, 사람들이 자존감이 낮아서 하는 행동이나, 잘못된 신념을 갖고 있는 게 더 잘 보이고 또 그로 인해서 여러 가지 생각이 들지만, 굳이 나서서 이야기하지 않으려 합니다. 그 이유는 앞서 말했듯이 그들이 '필요성'을 느끼지 않을 때 이야기해봐야 큰 역할을 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그저 잔소리로 들릴 뿐이지요.


 다만 그럼에도, 누군가 도움이 필요하다고 요청해 오면 흔쾌히 조언을 주기도 합니다. 그때는 필요로 하고, 제 이야기도 도움이 될 테니까요. 가끔은 기다리지만은 않고, 주위 사람들이 어떻게 사는지 가볍게 안부를 물을 때도 있습니다. 그러다가 힘든 일이 있다고 하면 이야기를 건네곤 하지요.


 여러분도 누군가에게 한 마디 하고 싶고, 도움이 될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이야기를 장황하게 하고 싶다면, 이것이 내가 정말 그 사람을 위해서 하고 싶은 건지, 아니면 내가 인정받고 싶은 건지를 따져봅시다.

기다렸다 도움을 요청하면 해주자


만약 상대에게 정말 도움이 되고 싶다면 이렇게 말해보세요. '요즘 힘든 일은 없어? 내가 도울 일이 있으면 언제든 편하게 이야기해줘' 라구요. 그러다 상대가 어떤 필요성이 느껴지는 시기가 올 때, 여러분을 찾을 것입니다. 그리고 상대가 여러분을 찾아올 동안 여러분은 스스로 인정할 수 있는 활동에 몰두하면 되겠지요.


스스로를 인정하지 못하고, 타인에게 인정받기를 원한다면 이는 자존감이 낮은 것이 원인입니다.

당신의 자존감을 높이고 싶다면, 다음의 무료 워크숍에 참여해보세요!
멘디쌤이 꼭 알아야 할 지식을 전달해드릴게요!


멘디쌤의 무료 자존감 워크샵 신청하기 >>


매거진의 이전글 질문을 하면 자존감이 높아진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