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Jade Kim Nov 06. 2019

삶이 너에게 레몬을 준다면, 레모네이드를 만들어라.

내가 좋아하는 딸기도 복숭아도 수박도 아닌 레몬이 나에게 주어진다면?

게다가 그 레몬이 상큼함을 넘어 대단히 시큼한 레몬이라면?


어쩌겠는가? 내 인생에 주어진 것이 그것인 것을. 


내 삶에 주어지지 않은 딸기나 복숭아를 꿈꾸며 한평생을 사는 것만큼 바보 같은 인생이 또 어디 있을까.

이전 01화 마른오징어 엑기스를 뽑듯이 직장의 즐거움을 찾아보자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퇴근 이 얼마나 근사한 단어인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