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구도연 Apr 03. 2021

라면과 케첩

우리 서로 사랑하게 해 주세요

내 시절 어쩌다 라면과 케첩을 비벼 먹던 이야기를 꺼내면 선배들 첫 반응은 ‘WTF, 이런 미친’ 일색이었다. 아무도 어떤 맛이 나는지, 과연 맛이 있는지 따위는 묻지 않았다. 그건 취향 차이라기보다는 어떤 공포나 의도한 무시에 가까웠다. 다들 평소 좋은 음식을 즐겨 라면에 싸구려 조미까지 더해지는 걸 이해 못한 때문인지도 몰랐다. 맞다, 슬라이스 치즈 두 장 얹는 것도 타박을 듣곤 했구나.

라면만도 셀 수 없는 종류가 있거니와 토마토는 국적을 망라한 인기 요리들의 베이스가 되곤 한다. 토마토만 끓여도 꽤 괜찮은 수프가 나오니까. 한데 라면과 케첩의 만남 타이거즈와 자이언트 합작도 아니고 어쩜 그리 한 치 망설임 없는 반대가 튀어나왔던 걸까.


촉촉이 육수를 머금은 라면 한 젓가락을 접시에 올려 케첩 서너 방울과 비벼 주면 ‘농심 스파게티’와 지난 세기 유명을 달리한 ‘케챂범벅’의 경계에 선 묘한 맛을 띤다. 종류에 따라 다른 맛이지만 짜고 매운 라면일수록 잘 어우러지는 편이다. 이 정도 강한 조합은 아니어도 라면 끓일 때 토마토 홀이나 케첩 반 컵 정도를 더하면 또 재미있는 맛이 오른다. 케첩과 야채참치를 함께 쏟은 것도 괜찮은 반응이다.

사람의 감각은 간사해서 날씨나 상대의 , , 포즈 따라 헐크의 그것처럼 셔츠를 찢고 솟아오르거나 분리수거 깜장 봉다리처럼 쪼그라들기도 한다. 주 오래된 연인처럼 익숙해 그 어떤 기대도 품게 되지 않는 라면과 케첩의 조합도, 끔은 작은 차이 서프라이즈한 미를 만들어 내기도 하는 것이다.

그러니까 그냥 그런 말이 하고 싶었다. 취향에 따라 좋아할 수도, 싫어할 수도 있지만,  무지 또는 편견은 아니었으면, 당신이 전혀 닿을 수 없는 이상한 나라는 아니었으면, 하고 말이다. 그니까 나를 키운 건 팔 할이 라면회사인 데다 집에서도 가까운데 어디 자리 없습니까 농심? 따위의 헛소리로 오늘을 마무리한다.

  

구도연 소속 직업프리랜서
구독자 127
이전 04화 용산역 광장의 600원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맛있는 타임슬립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다른 SNS로 가입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