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라슈에뜨 La Chouette Oct 08. 2019

색다른 비트 샐러드

비트와 아티초크를 넣어서 보는 맛을 살린다

지난여름 유럽여행 갔을 때, 프랑스 파리 외곽의 한 비스트로에서 먹은 샐러드가 인상적이었다. (https://brunch.co.kr/@lachouette/30) 비트를 접시 바닥에 깔고 그 위에 아티초크와 몇 가지 야채를 곁들였는데, 맛도 좋았지만 보기에도 눈길이 끄는 모양이어서, 집에 돌아가면 꼭 이거 한 번 만들어보자고 하며 꼼꼼히 들여다보았었다. 


그 요리의 이름은 Carpaccio de betterave & artichauts marinés 였다. 이름이 너무나 프랑스적이면서 또한 이태리적인 어려운 이름. 하지만 내용은 그리 복잡하지 않았다. 그냥 쉽게 만들 수 있을것 같은 모양이었다. 그러나 막상 돌아와서는 차일피일 미루게 되었고, 그러다가 남편의 자식들이 우리 집에서 저녁식사를 하기로 하면서, 어차피 아직 큼직한 비트도 몇 개 남아있으니 그러면 이 기회에 이걸 만들어서 내기로 결정 했다.


오리지날 Carpaccio de betterave & artichauts marinés


지난번 좌충우돌 일기에 올리기도 했지만, 우리는 이렇게 자식들이 모일 때면 메뉴를 정해서 꼭 집에서 준비를 한다. 이번도 예외는 아니어서, 남편은 미리부터 두툼한 스테이크를 준비했고, 비건인 딸을 위해서는 연어를 따로 준비했다. 이 김에 나도 연어로 묻어가기로 하였다.


사실 원본에서는 단출하게 비트와 아티초크만 있었지만, 우리는 좀 더 많은 재료를 넣어서 업그레이드하였다. 이곳 캐나다에서는 아티초크를 미리 식초와 기름에 절여 놓은 통조림이나 병조림을 쉽게 살 수 있다. 예전엔 아티초크가 뭔지도 몰랐지만, 요새 한국에서도 건강식품으로 떠오르면서 각종 분말제품 등이 팔리고, 일부 온라인 마켓에서는 통조림처럼 병이나 캔에 담아 파는 것도 보이니 이국적인 샐러드를 준비하고 싶다면 한 번 해봄직 하다.


그럼 쉽게 만들어보자. 늘 주장하지만 계량은 없다. 자신이 가진 접시와 냄비 크기에 맞춰서 준비하면 된다.


우선, 비트를 씻어서 물에 넣어 삶는다. 상당히 단단한 야채이기 때문에 한 시간 정도는 삶아야 한다. 완전 무를 필요는 없지만, 포크를 찔렀을 때 들어가야 한다. (처음에는 아예 안 들어감)



그런 다음 줄기 연결된 쪽을 잘라내고 손으로 문질러 껍질을 벗긴다. 껍질은 의외로 어렵지 않게 벗겨진다. 그러고 나서 깨끗하게 씻으면 준비 완료.


씻어서 준비된 비트, 그리고 저 뒤에는 워터크레스와 파슬리도 저녁식사를 위해서 준비 완료.


이제 비트를 얇게 썰어야 하는데, 손으로 똑같이 썰기는 쉽지 않으니 슬라이서를 이용하는 것이 좋다. 얇게 썰어서 접시에 뺑 둘러 담는다. 아래 사진처럼 꽉 채울 필요는 없지만 우리는 다섯 명이 먹을 것이므로 모자라지 않게 넉넉히 하느라 이렇게 커졌다.



그리고 그 위에 푸른 샐러드 종류를 좀 얹고, 서양배를 얇게 슬라이스 해서 얹었다. 

그러고 나서는 아티초크를 얹은 후 파르메지아노 치즈 갈아서 얹고, 리코타 치즈와 호두도 뿌려줬어요.



드레싱은 올리브유 지그재그로 넉넉히 둘러줬고요, 레몬즙 반개 짜서 함께 둘렀어요. 그리고 그 위에 파슬리 다져서 장식했습니다. 그리고 소금, 후추 뿌려서 그대로 상에 올려서 나눠먹었어요. 그래서 그날 상에 올랐던 음식들이 간단히 이렇게 되네요!


다 같이 나눠먹은 비트 샐러드, 그리고 개인접시에는 두툼한 비프스테이크, 연어 스테이크


그리고 재료 남았잖아요. 다음날 한 번 더 먹었죠! 접시에 넘치지 않게 담으니 더 예뻤고요, 전날 넉넉히 구워서 남았던 스테이크 얇게 썰어서 함께 얹었죠. 그러면 다른 메뉴 필요 없이 이것만으로도 점심 한 끼 간단히 해결된답니다. 여러분들도 밑에 비트만 깔고, 나머지 재료는 여러분들 원하는 거 얹어서 예쁘게 장식해서 드셔 보세요!




비트 샐러드 만들기


재료:

비트, 서양배(또는 사과), 아티초크 통조림, 경성치즈, 연성치즈, 호두, 레몬즙, 파슬리, 올리브유, 소금, 후추


만들기:

비트는 한시간 푹 삶아서 껍질 벗기고 슬라이스 해서 접시에 빙 둘러 깔아준다.

배나 사과도 슬라이스해서 돌려준다.

시금치 등의 푸른잎 샐러드를 위에 얹어준다.

아티초크 통조림을 얹어준다.

치즈, 호두로 장식한다.

레몬즙, 올리브유, 소금, 후추 간한다.

파슬리 다져서 위에 올려 장식한다.

매거진의 이전글 냉장고 뒤져서 근사한 차우더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