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진저 Jan 13. 2021

비대면 글쓰기 수업 열었습니다

습관이 되는 글쓰기 2달 특강


눈이 많이 내릴 때 우리가 할 일...귤까먹기?


오늘은 에세이가 아니고 약간의...작은... 음, 네. 따끈따끈한 정보(?) 입니다 :)  

이달 말부터 서대문구 이진아도서관에서  [비대면 글쓰기 8주 과정(습관이 되는 글쓰기)] 을 하게 됐습니다.

바로 오늘부터 선착순으로 수강생을 모집하거든요.    


지난해 이맘때에는 도서관에서 오프라인 글쓰기 수업을 했는데요, 상황이 상황인지라 이번에는 ZOOM 프로그램으로 온라인 수업을 진행합니다.  (줌 프로그램이 낯선 분들을 위한 무료특강도 마련되어 있다고 해요!)


중간에 3주 과정의 온라인 특강을 한 적은 있지만 8주차 수업은 정확히 13개월 만이네요.  온라인 특강을 해 보니까 모니터로 한시간 반동안 서로 얼굴을 마주 보면서 강의를 해서 그런지 나중에는 애틋함이 생기더라고요.     


혼자 글쓰기 외롭거나, 글을 쓰고 싶지만 시작이 막막하거나, 브런치에 꾸준히 글을 올릴 수 있는 동기부여가 필요하신 분들이 같이 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글쓰기 수업은 이번달(1월) 28일(목)부터 8주동안 매주 목요일 저녁 7시에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비대면 수업이니 장소&코로나 상황에 구애받지 않고 신청하실 수 있고요,

저녁 시간이라 퇴근 후에 들으셔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저녁시간 강의는 처음이네요.)  

매주 과제 글에 일대일 첨삭을 이메일로 드립니다.  자세한 사항은 도서관 홈페이지를 참고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이진아도서관 강좌신청 홈페이지



 《낯익은 타인을 대하는 법》 (2020)

http://www.yes24.com/Product/Goods/90385524


 



《오늘도 울컥하고 말았습니다》 (2019)

http://www.yes24.com/Product/Goods/70872581




** 제목의 배경은 캐럴라인 냅 에세이  《명랑한 은둔자》 표지입니다. 추천해요!  

작가의 이전글 나는 족발을 들고 등교하기로 돼 있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