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마음달 안정현 Jan 13. 2018

은둔형외톨이,이불밖은 위험해서 혼자입니다.

마음달심리상담

가끔은 온몸에 가시를 세우고 사람과 거리 두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사람들도 싫고 오로지 혼자만 있고 싶은 날이 있습니다.


세상과 거리를 두고 싶은 날이 매일매일이 된 사람이 있습니다.

 

영화 '슬로비디오'의 주인공 여장부입니다.

동체시력라는 특별한 능력을 지닌 주인공은는 밝은 빛을 받으면 눈이 안 좋아 지기 때문에 선글라스를 써야 합니다. 다른 사람과 다른 주인공은 친구들로부터 따돌림을 받습니다. 유일한 친구였던 수미도 여장부와 놀면서 같이 따돌림을 당하자 자전거를 타고 가버립니다.


여장부는 온전히 혼자가 됩니다.

여장부는 방문을 걸어 잠그고 세상과 담을 쌓고 지냅니다.

어두운 방의 텔레비전만의 그의 친구입니다.

세상으로부터 고립되어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있습니다. 

세상으로부터 받은 상처가 크기에 더 이상 상처받기 싫고자 자신의 마음을 닫아버린 것입니다.

10대부터 40대까지 다양한 은둔형 외톨이 내담자들을 만나왔습니다. 

그들이 마음을 닫는 이유는 여러 가지입니다. 친한 친구로부터 배신을 당해서, 오랜 기간 부모와의 관계에서 거리감을 느껴서, 학업에서 실패해서, 취업에서 실패해서 , 시험 준비를 오래 하다가 이런저런 이유로 숨기로 결심합니다.

마음을 다치고 싶지 않고 실패하고 싶지 않고 더 이상 상처받고 싶지 않아서 그렇게 거리를 둔 것입니다.


심리학에서는 은둔형 외톨이라고 하지 않고  타인과의 관계에 관심이 없고 감정표현이 부족하여 사회적 적응이 어려운 이들을 정신분열성 성격장애라고 합니다.


여장부는 서른 초 반이 되어 방에서 나옵니다.

종로구 cctv 통합관제센터에서  일을 시작합니다. 세상 밖으로 나온 주인공은 대화에도 서툽니다.

속으로는 많은 생각을 하지만 밖으로 대답은 한 단어나 짧은 어휘로 끝나고 맙니다.

그래서 주위 사람들로부터 '좀 이상한 사람'으로 오해받게 됩니다.


제가 만난 은둔형 외톨이의 모습과 너무나 비슷했습니다.

사람과 말을 하지 않다 보니 언어 표현의 유창성이 부족하거나 독특한 언어톤을 갖고 있는 경우도 있었고

주변 사람들과 대화를 나누지 않다 보니 타인의 감정을 읽는 능력도 저하되고 상황 파악 능력도 떨어지기도 합니다.


여장부는 타인에게 다가가는 방법이 서툽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을 만나기 시작합니다.

사랑했던 수미를 만나고 잠 만 자는 아버지가 있다는 리어카를 끄는 소년도 만나고

마을버스기사 아저씨도 만납니다.

여장부가 동체시력으로 떨어지는 은행잎을 빠르게 잡는 것을 수미가 좋아하는 것을 보고, 원치 않는 은행잎을 한가득 선물하기도 합니다. 수미의 표정이 점점 어두워지는 것도 모르고요.


은둔형 외톨이가 되어 오랜 시간을 세상과 담쌓고 지낼수록 현실에서 직업을 구하는 것도 힘들고, 적응도 힘듭니다. 상담시간에서도 침묵만 유지하거나, '예, 아니오'라고 하기도 합니다. 다른 사람들이 다가왔으면 하고 겉으로는 아무런 표정이 없으나 실제로는 타인의 반응에 예민하고 고집스러운 면도 있습니다.


사람이 싫다고 하지만 혼자인 게 편하다고 하지만 친구가 한두 명 생기면서 표정이 변하는 것은 숨길 수 없더라고요. 세상 적응이 쉽지 않아서 좌절하기도 하지만, 그래도 일자리를 구하고 주변 사람들을 만들어가는 이들을 만났습니다.

다치지 않기 위해서 안전하게 살고 싶어서 만든 벽을 스스로 무너뜨립니다.

여장부가 수미를 구하기 위해서 노력하다가 시력을 잃습니다. 그가 지키려고 했던 소중한 것을 잃어버립니다.

세상에 나아가면 마음을 다칠 수도 있고, 아플 수도 있을 것입니다.

여장부가 바다를 보고 싶어서 마을버스 기사 아저씨와 수미와 동네 친구들과 달려 나가지만 한계에 부딪히기도 하는 장면이 나옵니다. 삶이 뜻대로 안 될 때도 있을 것입니다. 꿈이라는 것이 좌절되기도 하고요.


그래도 살아보겠다고, 두렵지만 오늘을 살아보겠다면서, 새로운 꿈을 이루어보겠다며 나아갑니다. 혼자인것이 안전한 것 같지만 마음이 점점 굳어져서 온기를 잃어가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딱딱한 껍질을 부수는 것은 혼자서는 힘듭니다. 조금은 아프고 힘들더라도 누군가를 만나고 그 만남을 통해서 마음은 성장할 수 있으니까요. 









 copyright 2018. 마음달 안정현  all rights reserved.


안정현은 '마음달심리상담'의 13년 경력의 심리학회 상담 심리 전문가 및 임상심리전문가입니다.

가톨릭대학교 상담심리대학원을 졸업하고 정신건강의학과와 대학부설상담센터에서 근무했습니다.

"두려움 너머 온전한 내가 되고자 하는 이들과 함께합니다."  


홈페이지  마음달 심리상담

저서 나라도 내편이 되어야 한다.




이전 06화 공황장애, 심장이 두근거리고 숨쉬기 힘들어요.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나를 사랑하는 일에 서툰 당신에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