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쓰는 유진 Nov 14. 2020

세종라이프 온앤오프

세종 이주를 추천하냐고 묻는다면

세종으로 이주한 5명의 여성으로부터 익명의 사연을 엮었습니다.


ON 사회에서의 나


환경 분야 공무원입니다. 오염물질을 배출하는 대형 공장들에 대한 환경 관련 인허가를 내주고, 관련 환경 기준 등 제도를 만드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순환보직이라 환경 분야 내에서 세부 업무 내용은 계속 변동됩니다. 일하면서 찾는 의미 중 가장 큰 것은 자아실현과 성취감입니다. 공직에 있어 특히 그 과정에서 공익을 실현한다는 보람도 있습니다. 생활과 밀착된 정책을 할 때 가장 큰 보람을 느낍니다. (쏭, 이주 8년 차)


세종정부청사는 저층 건물로 넓게 퍼져있다.

대학원에서 학생과 교원을 지원하는 업무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일하는 이유는 최대한 '나로 존재하기 위함'입니다. 몇 년 전에 첫 출산을 경험했는데, 이후에 아기를 돌보느라 휴직하는 동안 더 굳어진 생각은 '최대한 사회에서의 나의 역할이나 자리를 공고히 해야겠다'는 거였습니다. 아이의 존재가 귀하고 책임을 다하고 싶은 것과 별반 다르지 않은 이유에서 나의 시간과 삶을 더 소중하게 생각하게 된 계기가 아니었나 싶습니다. 일하는 과정에서 배우고 느낀 것을 토대로 저만의 사업을 꾸려보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amacamera, 이주 6년 차)


저는 카페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삶과 일은 무관할 수 없는 것 같아요. 저에게 일은 저 자신을 알아가는 시간이며 사람을 공부하는 시간입니다. (뚜디니야, 이주 2년 차)


브런치 가게에서 파트타임으로 일하고 있어요. 그리고 작은 사업을 구상 중입니다. 일에서 가장 중요한 건 ‘가치'라고 생각해요. 제 능력과 시간이 좋은 곳에 사용될 때 정말 큰 기쁨을 느끼곤 해요. 가정 경제를 책임지는 남편에게 참 고맙고 미안하지만, 이런 상황에서 내가 할 수 있는 것 중에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는 일이 무엇일까? 를 가장 많이 생각합니다. (수도고리부인, 이주 1년 차)


OFF 일상에서의 나


세종은 넓지 않기 때문에 삶과 회사가 분리되지 않는 느낌이 들기도 해요. 그리고 부부가 모두 세종에서 일하는 경우엔 회사 이야기를 더 자주 나누는 것 같아요. 일과 삶 분리를 원하는 사람들은 이걸 장점이라고 생각하지 않을 수 있겠지만, 저희 부부는 회사 동료가 곧 세종 지인이라서 어찌 보면 일과 삶이 완전히 분리되기 어려운 상황이라 도리어 좋게 받아들이고 있어요. (amacamera, 이주 6년 차)


에코 라이프를 실천하기에 참 좋아요. 자전거 도로가 잘 되어 있어 자전거로 출퇴근하기 편하거든요. 또 호수공원과 전월산, 원수산 등 부담 없이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장소가 주변에 있어 매일 여행하는 것 같아요. (뚜디니아, 2년 차)


올 10월에 개장한 국립세종수목원. 녹지율 50%로 설계한 도시라서 그런지 공원이 잘 되어 있다.


저는 자연을 굉~장히 좋아해요. 지난겨울부터 올가을까지 세종의 사계절을 마주하고 있는데, 정말 아름다운 도시라는 생각이 들어요. 사실 세종에서의 삶에 정말 큰 만족감을 느끼고 있지만, 굳이 한 가지를 불편한 점을 꼽자면 지하철의 부재예요. 제가 운전을 못 해서 서울의 지하철이 주는 편리함은 쪼끔 그리운 것 같습니다. 그냥 운전을 빨리 배우려고요. 하하 (수고도리부인, 이주 1년 차)


집과 회사가 가까운 게 가장 큰 장점이에요. 정말이지 직장·주거 근접은 인간의 삶의 질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치는 것 같습니다. 출퇴근으로 인한 시간을 아낄 수 있어 좋아요. 반대로, 백화점이 세종에는 하나도 없다는 게 충격이에요. 뭘 꼭 사지 않더라도 물건들을 구경하고 식품 코너라도 돌아보는 게 즐거움이었는데 그런 걸 못해서 아쉽습니다. (루시, 이주 1년 차)


서울과 대전에 비하면 한참 작은 벚꽃나무, 그래도 귀엽다..


Tip 이주가 고민된다면


미혼인 분들 중에 이 지역에서 이성을 만나는데 어려움을 느낀다고 하시는 분들이 많이 있는 것 같아요. 아무래도 지역도 조용하고 자연스러운 만남(!)의 장이 제한되어 있다는 느낌이 있는데.. 그래서 주변 지역에 계속 연결고리를 가지고 만남의 기회를 적극적으로 만드는 것이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amacamera, 이주  6년 차)


아무도 살지 않던 곳에 새롭게 생긴 도시이다 보니 누가 이주해오든 친구나 가족이 없을 거예요. 외로울 수 있어요. 그럴 땐 여기저기 국내 여행을 다녀보세요. 어느 지역을 가든 2시간 이내에 갈 수 있는 곳이 많아요. (쏭, 이주 8년 차)


배우자나 본인 직장 때문이 아니라면 굳이 이주하실 필요가 있을까 싶네요. 초등학생 때까지는 아이 키우기 좋다고 하는데 빠르면 중학생 때, 늦어도 고등학생 때는 학군 찾아서 도시로 가더라고요. (루시, 이주 1년 차)



이전 10화 지역과 관계없이 일할 수 있는 예술 강사로 경력을 잇다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나의 사적인 세종 이주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