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Mollie 몰리 Apr 02. 2024

중국에서 내가 사기를 당할 줄이야.

하루아침에 업체가 사라지고, 판매자가 사라진다면

미용실, 마사지, 반찬가게, 피트니스 센터처럼 매일 또는 자주 이용하게 되는 일상의 단골 업체의 경우에 1회의 가격보다 저렴한 정액권을 끊어서 이용하는 경우가 많다. 한국에서도 마찬가지이지만 이곳 중국에서도 저렴한 가격이 주는 메리트와 횟수 연장 등의 서비스로 정액권이나 회원권을 구입하여 사용한다. 오랜 시절을 중국에서 겪으면서 우리가 겪은 일, 주변에서 벌어지는 상황들을 보면 중국에서도 회원권과 같은 정액권 결제는 신중히 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 역시 중국어를 잘 모르던 초기 시절에 피트니스 센터에서 할인을 해준다는 말에 귀가 팔랑거리다 못해 이게 웬 떡이냐 싶어서 결제를 했다가 나중에 알고 보니 그 가격은 중국의 추석인 '중추절'을 빙자한 할인으로 둔갑한 거짓 가격이었다. 서로 대면한 상태에서 위챗을 통하여 대화했고, 그들이 제시하는 코팅된 가격표도 꼼꼼히 봤지만, 그 가격표의 종류는 상황에 따라 보여주기 나름인 여러 가지 가격표 중의 하나였다. 하지만 이미 일은 벌어졌고, 환불을 위해서 중국어를 잘하는 지인을 대동하여 변호사와 통화를 해보고 했지만, 이미 우리가 결제한 금액에 대해서는 돌려받을 방법이 없었다. 결국 횟수도 다 채우지 못한 채, 기간은 끝나버렸고 허무하게 우리의 첫 정액권 결제의 실패로 교훈을 톡톡히 얻었다.


한인마트에서도 회원권에 대한 서비스는 존재했다. 회원이 아닌 사람들은 일반 가격으로 구매를 하지만, 정액권을 구매한 사람들은 옆에 제시된 할인된 가격으로 더 저렴하게 구매를 하니, 오래 거주하는 한인 마트를 이용하는 사람들이라면 당연히 회원권을 구매하는 게 이득이다. 하지만, 피트니스 센터 이후에 작은 할인율보다 언제 회사의 부름을 받아 이곳을 떠날지 모르는 주재원의 운명상 회원권을 무턱대고 결제했다가 양도해야 하는 불편함을 겪을 수 있어서 회원권에 눈도 두지 않았다. 전날까지 주문해서 먹었던 조선족인지 한인인지 모르는 음식점 사장님이 환전 사기의 주범이라는 소식이 들리기도 하던 터라 더더욱 돈문제에 있어서 단호해질 수밖에 없었다.



그러다가 아는 엄마들이 한 한인 미용실의 회원권을 나눠서 구입하자는 의견을 내놓았고, 사람을 모아야 하니 옆에 있다가 우리 집 남자 둘을 위한 잦은 이발로 인해서 1/n로 나뉘는 소액이니 괜찮겠지라는 마음에 나도 머릿수 1개를 제공하게 되었다. 하지만, 주말만 시간이 가능한 우리와, 일요일에는 문을 닫는 미용실의 서로 다른 입장에 우리는 점점 미용실 이용이 불편하게 되었고, 마침 양도를 원하는 분이 계셔서 그분에게 남은 금액을 양도하고 다시 자유의 몸이 되었다. 한국에서는 때마다 하던 펌과 커트도, 이곳에 와서 점점 머리를 질끈 묶고 미용실이 갈 일이 없어지자, 여자지만 내게는 무용지물인 미용실 카드였다.


이사를 한 후 단지에 야외수영장이 있는 걸 보고, 집에서 야외수영장이라? 여름마다 이용할 모습을 상상하며 또 한 번 패밀리 정액권에 대한 금액에 마음이 흔들렸지만, 결국 초심을 잃지 않고, 1회권을 끊어서 이용했었다.


앞으로 닥칠 모든 결과와 상황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뉘게 되었다. 누구도 이런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예상할 수 없었다. 갑자기 몇 년간 전 세계를 시끄럽게 한 코로나가 중국에서 터지게 되었고, 그로 인해서 중국 경제에도 타격이 컸다. 이를 버티지 못한 개인 업체들은 줄줄이 문을 닫고 자취를 감추게 되었다. 내가 양도했던 한국 미용실도 들리는 말에 의하면, 주인이 한국에 갔다가 돌아오지 못했다는 소문이 무성하자 사람들은 자신들이 이미 결제한 금액을 찾을 방법에 대해서 걱정하기 시작했다. 당시에는 못 돌려받는다며 원성이 자자했지만, 어떻게 마무리되었는지는 모른다.


코로나 때 문을 닫은 회원권을 끊은 단지의 피트니스 회원들 역시 관리소 위챗 단톡방에 불이 날 정도로 환불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관리소의 입장은 자신들은 그 업체와 아무련 관련이 없으며, 갑자기 도망간 사람들을 찾을 방법조차 없어 보였다. 한동안 그 일로 시끄러웠고, 아무도 관리하지 않는 빈 헬스장과 귀신이 나올 듯한 수영장 시설은 자리가 아까울 정도였다. 안 그래도 코로나 자체만으로도 중국에서 산다는 이유로 몸과 마음이 참 힘들었는데 이런 일까지 닥쳤더라면, 당시에 우리가 어떤 모습으로 버텼을지 상상이 되지 않았다. 하지만, 끝이 아니었다.



이렇게 더 이상 당하지 않고 피해 갈 거란 우리의 예상과 다르게 중국에 사는 외국인한테 사기를 당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발생했다. 우리와 같은 뜨내기들이 많은 외국인들이 모여사는 지역에서는 중고 단톡방이 활성화되어 있다. 나 역시 그곳에서 아이의 중고 핸드폰을 사기 위해 둘러보다가 누군가의 먹잇감이 된 적이 있다. 아래와 같은 상품 설명과 사진들, 주소를 확인했고 개인 위챗을 추가한 후, 구매 의사를 밝히며 중국돈으로 1,900 rmb, 한화 약 35만 원이 조금 넘는 돈을 입금했다. 며칠 후, 물건이 없다며 업그레이드를 해준다며 더 돈을 요구했다.

Screenshot by Mollie

좋은 거래를 했다고 만족하며, 곧 발송된 핸드폰을 기대했지만, 그 뒤로 그녀는 잠적했고, 나의 연락을 받지 않고, "곧 물건을 보내주겠다. 지금은 바쁘다."라는 말만 반복한 채 자취를 감추었다. 그동안 단지에서 또 지역에서 나의 물건을 중고 거래로 많이 팔아본 상황이라 이런 일이 벌어질 거라고는 상상조차 하지 못했다. 순수하게 자신의 물건에 추억을 담아 사고파는 사람들이 대부분이었어서 나의 실수는 두고두고 우리 집의 안주거리가 되었다.


그녀의 존재를 다시 만난 건 몇 년 뒤, 우리 단지의 지역 단톡방이었다. 익숙한 프로필 사진과 수법으로 보이는 단지의 단톡에 올라오는 성격과 다른 글들이 올라오기 시작했고, 한 외국 아저씨가 또 나와 같은 먹잇감으로 전락하고 있는 걸 목격했다. 나름 철저하게 관리되는 단톡방에 이 사람이 들어온 것도 신기했지만, 또 나와 같은 피해자가 생기는걸 눈앞에서 볼 수가 없었다. 그 여자를 잡지는 못하겠지만, "Interested(관심 있어요.)"라고 적은 또 한 사람의 피해자를 막고 싶어서 얼른 그 아저씨에게 위챗 친구 요청을 했다.

당신의 거래가 내가 당한 수법이랑 비슷해요.

아닐 수도 있지만 경험 얘기해 주려고요.

절대 나처럼 돈을 먼저 보내지 마세요.

돈을 받고 나서 연락이 안 돼요.

전화도 안 받고, 보내준다고만 답이 와요.

며칠 동안 애끓이고 있다가

물건이 분명 없다고 할 거고, 업그레이드해준다며

돈을 더 요구할 거예요. 인도? 중동 쪽 인종이었어요.

위챗에 사기로 신고를 해도 해당 사항이 없다고

나오고, 중국인 도움도 받았지만 해결 못했어요.


번역기를 이용하여 내가 겪었던 일들을 자세히 이야기했고, 혹시 그런 상황이 아닐지도 모르지만, 거래에 주의를 하는 게 나을 수도 있다고 처음으로 오지랖을 부렸다. 나의 챗을 확인한 아저씨는 그녀가 이곳에 살지 않는 것도 의심스러웠고, 안 그래도 그녀와의 대화에서 이상한 점이 있다며, 상대 판매자는 자신이 관심 있다고 쓴 물건이 없다고 이야기하며, 더 비싼 물건을 소개했다며 나에게 일어난 일과 같은 것 같다고 대답했다.

Screenshot by Mollie
Screenshot by Mollie

정말 내가 겪었던 일과 너무도 같은 수법대로 흘러가고 있었다. 그 여자의 위챗으로 계속 연락을 했지만 나는 어떠한 답장도 받을 수 없었기에 속 끓이고 있었는데 아침부터 의미 있는 오지랖을 부려서 비록 나의 돈은 받지 못했지만, 내가 사는 곳에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되지 않을 수 있었다. 곧이어 외국인 아저씨는 관리자한테 신고를 했고, 그녀는 단톡방에서 퇴출되고 말았다.

그렇게 조심하고 또 조심했지만, 결국은 중국에 사는 외국인에게 이런 사기를 또 당할 줄이야. 중고 거래하며 나름 얼굴도 익히고 알고 지내는 좋은 사이도 많은데, 온라인 거래와 모르는 사람과의 중고 거래는 해외에서 조차 조심해야 할 것 같다. 지금도 그녀는 또 다른 그룹에서 다른 사람의 돈을 이용하여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사기 행각을 뻔뻔하게 반복하고 있을 것 같다. 위챗 사기 쪽에 신고도 해봤지만 별다른 방법이 없었기에 살아남았을 것 같다.


사진출처 : Unsplash

이전 07화 중국에서 사마귀 쑥뜸 전문가가 되었다.
brunch book
$magazine.title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