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무니 Mar 17. 2017

불리지 않고 만든 쥐눈이콩 콩자반

저나 내신랑 천일동안 님이나 

매끼 올라오는 밑반찬을 좋아하지 않으니 

어쩌다 만들어도 한두 끼니 먹을 정도만 만듭니다. 


그렇게 조금 만드는데 

콩자반 한 번 하려면 미리 불리는 걸 잊어버려서 

다음에 다음에 하다가 못 해 먹게 되길래 

이번엔 불리지 않고 만들었어요. 



쥐눈이콩 한 컵을 잘 씻기만 해서 냄비에 넣고 

콩 양의 1.5~2배의 물을 붓습니다. 


냄비 뚜껑도 열어놓고 

약불에 서서히 끓여서 

끓기 시작하면 10분 정도 더 끓입니다. 



끓고 있는 콩에 

한식 진간장 4숟가락, 와송청 3숟가락, 청주 한 숟가락 넣고 

불을 중불로 올려 줄여줍니다. 


저는 와송청을 넣었지만 

갈색 설탕을 넣으신다면 양을 줄여도 좋습니다. 


물이 거의 졸아들면 

통깨 적당량과 조청 1~2 숟가락을 넣어 마저 졸입니다. 



조청을 마지막에 넣고 졸이면 윤기가 돌아요. 


저는 물 한 컵 반을 넣고, 다 하는데 30분 정도 걸렸는데 

내신랑이 좀 단단하다고 해서 

다음에 할 때는 물을 조금 더 넣고 

조금 더 오래 끓여야겠다 싶네요. 

매거진의 이전글 쑥, 냉이 튀김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