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남주 NJ Namju Lee Jan 14. 2020

유학생활 비용 절약 팁

NJ's Survival Kit 04


"잘 계산해 보셔야 돼요

자동차로 내는 돈이나 월세(렌트)로 내는 돈이랑 어떤 것이 더 합리적 일지 물론 동부의 대학은 차가 필요 없는 학교들도 많죠..." - 본문 중


돈이 많지 않은 상태에서 유학을  준비하시는 분들, 혹은 지금 현재 현지에서 유학을 하고 계시는 분들에게 좀 현실 적인 저의 경험을 공유하려 합니다.


저의 유학생 시절의 경험을 바탕으로, 생활비 절약 팁


저는 유학을 상당히 오랫동안 준비했었어요, 우선 영어 실력도 안됐고, TOEFL과 GRE 시험도 준비해야 하고, 학비와 생활비도 만들어놔야 하고... , 스스로 준비해서 간다는 건 여간 힘든 일이 아니에요. 정말로 쉽지 않아요


특별히, 좋은 수저를 가지고 태어나지 않으면, 유학은 꿈도 못 꾸는 것이 현실이고, 해를 거듭할수록 그런 경향이 더 짙어지는 것 같아 매우 안타깝고. 마치 가난한 사람들은 그 지식에서의 가난에서 벗어날 기회를 잃어버린다고 하는 느낌이랄까...


물론 요즘 같은 시대에서는 유학 갔다 왔다고 해서, 예전과 같이 쉽게 속아 주지 않죠. 간판보다 실력이 더 중요해지고, 유학을 가지 않더라도, 정보들이 빠른 속도로 많이 오픈돼, 예전과 같은 정보의 독점과, 유학을 다녀왔다 하여, 그 독점적 정보의 활용해 좋은 위치를 선점하는 시대도 끝나가고 있죠.


실력과 열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말 그 산 하나만 넘으면 새로운 세상이 펼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제적인 이유로, 시도도 하지 못하거나, 혹은 포기하는 선후배들을 많이 봐오고 있는데요. 


저의 개인적인 경험과 노하우가, 이렇게 꿈을 위해 한 발자국씩 나가는 그 기간에, 좋은 동기가 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로  정보를 나누어봅니다.


유학생활비용 절약 팁은 다음과 같이 정리될 수 있을 것 같아요.


첫 번째, 환전을 미리 해놓자

두 번째, 웹사이트 혹은 현지인을 통해서 정보를 미리 취득 

세 번째, 아르바이트  

네 번째, 교통비 

다섯 번째, 방세를 줄이자 / 방 셰어 

여섯 번째, 식비를 줄이자! 

일곱 번째, 연구, 수업 조교를 알아보자! 

여덟 번째, 장학금 신청을 해보자! 

마지막, 저의 생각


각각의 자세한 내용은 아래의 링크를 참조해주세요.

유학생활, 경험 공유, 생활비 절약 팁 1/2

유학생활, 경험 공유, 생활비 절약 팁 1/2 

1:07 - 첫 번째, 환전을 미리 해놓자

2:10 - 두 번째, 웹사이트 혹은 현지인을 통해서 정보를 미리 취득

3:15 - 세 번째, 아르바이트

4:56 - 네 번째, 교통비

5:48 - 다섯 번째, 방세를 줄이자 / 방 셰어

유학생활, 경험 공유, 생활비 절약 팁 2/2

유학생활, 경험 공유, 생활비 절약 팁 2/2

0:12 - 여섯 번째, 식비를 줄이자!

5:13 - 일곱 번째, 연구, 수업 조교를 알아보자!

6:35 - 여덟 번째, 장학금 신청을 해보자!

7:09 - 저의 생각


Revision 01 

시간이 되는대로 글을 업데이트하도록 하겠습니다. 생각보다 시간이 많이 걸리네요. 양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흙수저 마라톤 서바이벌 키트

비보이 공고생 흙수저의, 하버드 졸업, (이) 억대 연봉 그리고 서바이벌 이야기


이전 03화 MIT 연구원이 된 공고 출신 비보이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흙수저 마라톤 서바이벌 키트 V0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