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일러스트레이터의 기록
by 오케이티나 Feb 17. 2016

그림 잘 그리는 사람


그림 잘 그리는 사람이 세상에서 제일 부럽지만 

세상에서 제일 잘 그리는 사람이 되고 싶은 건 아니다.

물론 그 범주가 작아진다 할지언정, '제일' 잘 그리는 사람이 되고 싶은 건 역시나 아니다.

(사실 그림이라는 게 잘 그리는 사람은 있어도, 제일 잘 그리는 사람에는 정답이 없기도 하고)




오래오래 그리고 싶다.



오래오래 그림을 그려도 아직도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아서, 연필을 끝까지 붙잡고 있고 싶다.

그 오랜 시간은 내가 할머니가 될  때까지. 아니 할머니가 되어서도 그림을 그리는 사람. 마치 (내가 사랑하고, 존경하는 작가)  Dahlov  Ipcar처럼 98세 할머니가 되어서도 그림을 그리고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그때까지 그림을 그린 다는 건, 수만 가지의 이유를 다 지우고 여전히 내가 그림을 그리고 싶어서가 아닐까.


그저 좋아서 그림을 그리게 되었지만, 직업과 일이 되면서 여러 가지 다른 이유들의 꼬리가 길어져버렸다. 하지만 그 꼬리의 꼬리들을 따라 오랫동안 그림을 그린다면, 결국 다시 처음 그 마음 '그림 그리는 게 좋아서' 이 한 줄만 남게 되겠지. 



늘 보던 선반을 어느 날 갑자기 그려보고 싶고


산책을 하다가도

즐거운 공연을 다녀와서도

낯선 타국에서 아침 식사를 하더라도


그림을 자꾸만 그리고 싶은 그 마음.

그 마음이 오래오래 유지되었으면 좋겠다.


한 가지 일을 수십 년 동안 좋아서 계속할 수 있는 건,

어쩌면 세계 제일보다 더 큰 꿈일지도 모르겠다.



30대가 되어 20대보다 더 좋고, 지금보다 40대가 더 기대되는 건 

여전히 나는 그림을 그리고 있기 때문에. 




illustrated by okaytina

keyword
magazine 일러스트레이터의 기록
그림 그리는 엄마
쓰고 그린 책 <티나의 양말>, <티나와 구름 솜사탕>
www.okaytina.com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