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그림 이야기
by 오케이티나 Feb 04. 2016

모모 아줌마

 그림책 <티나의 양말>  한솔수북, 2015  / 프랑스 출판사  hélium, 2016




 그림책 <티나의  양말>에서  티나가 모모 아줌마를 만나는 장면.
 

모모 아줌마는 우리 엄마.
언니랑 내가 부르는 엄마의 애칭인 '모찌히매'에서

아이들이 편하게 부를 수 있게 '모모'가 되었다.

그리고 모모 아줌마 곁에 있는 아이는 '벨'. 
 

늘 엄마를 졸졸 따라다니는 우리 집 첫 번째 강아지였던 벨은 아주 작고 예뻤다.
엄마를 제일 좋아하던 벨을, 항상 엄마와 함께 할 수 있도록 엄마 곁에 그려주었다.

225mm 내 발 사이즈보다 작았던 아주 아주 작고 사랑스러웠던 벨.

요크셔였지만 미용을 하면 치와와 같았던 우리 벨.


벨과 함께 했던 나의 유년시절 십여 년 만큼이나

벨을 보낸 시간이 엇비슷해졌는데 아직도 벨이 너무 보고 싶다.


life is better with a dog.




<티나의 양말> 에 나오는 다른 캐릭터들도 모두 가족들.



keyword
magazine 그림 이야기
소속 직업일러스트레이터
쓰고 그린 책 <Les Chaussttes de TINA>, <티나의 양말>, <티나와 구름 솜사탕>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