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어려운 용어'에 대처하는 세가지 질문 기술

질문만 잘 하면 오히려 상대방을 곤란하게 만들 수 있다


내가 누군가가 이야기를 할 때 합리적인 의심을 하며 질문하는 부분이 있다. 

바로, 상대가 '어려운 용어'를 사용하면서 자신의 주장을 펴려고 할 때다.

.

마타도어, 카르텔, 페르소나 같은 용어를 사용하면서 자신의 주장을 우겨 넣는다든지, 자신의 제품을 홍보하며 머신러닝, 블록체인, 빅데이터, 딥러닝 등의 용어를 사용한다든가 하는 경우가 많다.

.

이런 어려운 용어를 쓰는 상대방이 있고, 그 주장이 억지 주장일 경우에 딱 세가지 질문을 하면 상대방을 대부분 무너뜨릴 수 있다.

.

"지금 사용하신 ㅇㅇ의 정의가 어떻게 됩니까?"

사실 이 질문에 대해서도 대다수는 대답을 못한다. 그럴 경우 

"지금 제대로 알지도 못하는 용어를 가지고 주장하시면 어떡합니까?" 라는 말로 끝낼 수 있다.

.

만약 그가 설명을 했다고 하자. 그러면 그 설명 중 또 다시 어려운 단어가 있으면 '방금 ㅇㅇ를 설명하시면서 사용하신 ㅁㅁ의 정의는 어떻게 됩니까?" 라고 몇번 꼬리를 물면 된다.

.

만약 그가 명쾌하게 다 설명을 했다고 하자.

그럼 마지막 질문을 통해서 상대방을 눕히면 된다

"그래서 그 용어가 지금 이 일과 어떤 관련이 있습니까?"

.

100이면 90은 상대방이 이 질문에 대해 대답을 할 수 없다. 어려운 용어를 사용하면 당연히 자신이 정확한 정의를 알아야 하는데, 어려운 용어로 '겁을 주기 위해' 혹은 '현혹시키기 위해' 사용했기 때문이다.

.

누군가 어렵고 잘 모르는 용어로 당신을 현혹하거나 겁박하려고 하거든 이 질문들을 꼭 기억하라.


"지금 사용하신 ㅇㅇ의 정의가 어떻게 됩니까?"

'방금 ㅇㅇ를 설명하시면서 사용하신 ㅁㅁ의 정의는 어떻게 됩니까?"

"그래서 그 용어가 지금 이 일과 어떤 관련이 있습니까?"


--------------------------------------------------------------------------------------------------------------------

필자 김재성 

서울대학교 컴퓨터 공학부를 졸업하고 맥킨지 앤 컴퍼니 (McKinsey & Company) 컨설턴트로 재직했다.

현재 제일기획에서 디지털 미디어 전략을 짜고 있다.

저서로는 행동의 완결, 퍼펙트 프리젠테이션 시즌 I, 퍼펙트 프리젠테이션 시즌 II 가 있다.


https://youtu.be/qj7xOkAj8ZI



#행동의완결
#행동과성취를완전히달라지게만들단한권의책


온라인 서점 구매 링크
알라딘: https://goo.gl/daJdGV 

교보문고: https://goo.gl/ZpST1b 

예스24: https://goo.gl/ATwUZa     


김재성 작가의 다른 글도 한 번 읽어보세요

https://brunch.co.kr/@plusclov/368

https://brunch.co.kr/@plusclov/367

https://brunch.co.kr/@plusclov/356


매거진의 이전글 폭포와 분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