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김재성 작가 Sep 02. 2019

엉터리 자기 계발서를 거르는 5가지 방법

직접 읽어보지 않아도, '질 낮은 책'은 금세 거를 수 있다.

 http://www.yes24.com/Product/Goods/98796285

슈퍼 업무력 ARTS: 슈퍼 인재가 공개 하는 일 잘하는 법의 완결판!

http://www.yes24.com/Product/Goods/93375506?OzSrank=1



나는 어릴 적. 그러니까 시간이 많던 군인 시절 백여권이 넘는 자기 계발서를 읽어본 적이 있다.

당시 자기 발전에 대해서 관심이 많던 내가 약 1년간의 시간 동안 100여 권을 읽었던 이유는 단순했다.

여러 권을 읽고 자기 계발을 위한 책을 읽는다면 전부 다는 아니어도 상당수의 책을 관통하는 시사점을 얻을 수 있으리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

결과적으로 나의 시도는 실패했다.

나의 지적 능력이 부족했기에 여러 가지 책을 아우르는 시사점을 도출하는데 실패했을 수도 있다.

하지만, 나는 그 이유보다는 그 책 자체가 문제가 있었기에 시사점을 도출하지 못했다고 생각하게 되었다.

.

왜일까?

.

우리는 '활자 매체'에 대해 상당히 신봉하는 경향을 보인다. 마치 활자로 적혀있는 무언가는 진리를 논한다고 착각하게 되고, 실제로 생산되는 다양한 컨텐츠 중, '글'은 아직까지도 가장 권위를 가진다. 그 내용의 근거가 무엇이냐고 물었을 때 '그거 책에서 봤어' 라는 대답은 아주 흔하게 나온다. 그런데, '활자 매체'를 만드는 주체도 결국 사람이다. 활자 매체 뒤에 사람이 숨어 있기에 어떤 사람이 책을 썼는지는 매우 중요하다. 책이라고 해서 모두 옳은 이야기를 담고 있지는 않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

다른 분야에서도 당연히 비슷한 잣대를 들이댈 수 있겠지만, 특히 '사짜'가 난립하는 자기 계발서 시장에서 쏟아지는 모든 책을 읽을 필요도 없거니와, 읽느라 시간을 낭비해서도 안된다. 시간은 우리가 가진 자원 중 가장 값진 것이기 때문이다.

.

따라서, 아주 간단한 방법으로 읽지 않아도 되는 책.

즉 엉터리 자기 계발서를 걸러 낼 수 있는 방법을 공유하고자 한다. 생각보다 아주 간단하다.

딱 다섯 가지만 짚어보면 된다.


(계속해서 읽기 - 하단 링크 터치)


https://alook.so/posts/Bat5Pq8

-----------------------------------------------------------------------------------------------------------

필자 김재성 

저서: 『뭘 해도 잘 되는 사람들의 비밀』 (평단, 2021)『슈퍼업무력 ARTS』 (도서출판 이새, 2020) 『행동의 완결』(안나푸르나, 2019)과 에이콘출판사에서 펴낸 『퍼펙트 프리젠테이션』(2012), 『퍼펙트 프리젠테이션 시즌 2』(2017), 『퍼펙트 슬라이드 클리닉』(2020)


슈퍼 업무력 ARTS: 슈퍼 인재가 공개 하는 일 잘하는 법의 완결판!

http://www.yes24.com/Product/Goods/93375506?OzSrank=1


 http://www.yes24.com/Product/Goods/98796285



김재성 작가의 다른 글도 한 번 읽어보세요

https://brunch.co.kr/@plusclov/367


https://brunch.co.kr/@plusclov/362

https://brunch.co.kr/@plusclov/317


매거진의 이전글 완성의 단계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