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헤헤부부 Oct 26. 2020

Ep. 07 - 엄마… 나.. 시험… 흐어어엉…

든든한 버팀목, 부모님

시험을 마치고, 아니 망치고 집에 전화를 했다. 공중전화에서 엄마의 목소리가 들려오는데.. 말이 안나오고 눈물과 서러움이 터져나온다. 시험을 망쳤다. 제대로. 잘해보려했는데 마음처럼 안된다.


엄마는 괜찮다며 수고했다며 위로해주셨다. 그래서 더 눈물이 났다. 


내 고집으로 여기까지 왔는데 보여줄 수 있는게 이거뿐이었나.. 하염없이 눈물만 흘리다 마음을 추스리고 전화를 끊었다. 


그래도 그런 엄마가 든든하게 지원해주었기에 그때 나는 다시 앞을 바라보고 일어설수 있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이전 09화 Ep. 06 - 뒤로 쓰러져봐야 공부 좀 했다 하지..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과고라고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