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헤헤부부 Oct 26. 2020

Ep. 09 - 슬픈 안녕

더 잘해줄걸..

이 내용은 쓸까 말까 고민하다가. 짧게 남기기로 한다. 

2학년 담임선생님. 그리고 불미스러운 일로 전학을 가게 된 한 명의 후배. 

갑작스레 우리의 곁을 떠난 두 영혼을 기억한다. 



더 사랑해주지 못하고 더 관심 가져주지 못한 내가 후회스러웠다. 치열한 사회 구조와 각박한 현실 속에서 우리는 더 사랑하고 의지할 곳이 필요함을 깨닫는 시간이었다. 슬픈 안녕이 되지 않기 위해 조금이라도 더 주변을 둘러보아야겠다.

이전 11화 Ep. 08 – 과학에 푹 잠겼던 순간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과고라고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