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선지 Oct 30. 2019

거투르드 지킬

ㅡ 정원에 그린 그림

■다음 글은 <싸우는 여성들의 미술사>의 일부내용입니다.

ㅡ 열아홉 번째 이야기 ㅡ



“농부와 정원사는 아마도 지구상에서 가장 겸손한 사람들일 것이다. 길들이기 힘든 자연을 상대로 뜨거운 햇빛 아래 몇 시간 동안이나 흙 속에 무릎을 꿇고 작업하기 때문이다.”     

                                                                                                                        

                                                                                                                                                 거투르드 지킬

 

                                                                                                                                                

에 그림을 그리 


< 지킬과  루티엔스의 협업 작품들 >

헤스터콤 하우스와 정원 Hestercombe House Garden

건물 외벽, 계단 등 곳곳에 식물이 파고들어 인공 건축과 자연의 부드러움이 어우러진다.     


헤스터콤 하우스와 정원 Hestercombe House Garden


헤스터콤 하우스와 정원 Hestercombe House Garden
헤스터콤 하우스와 정원 Hestercombe House Garden

에티엔스가 만든 분수에 지킬이 담쟁이를 덮어 딱딱한 건축물에 생기를 불어넣었다.


먼스테드 우드 가든 Munstead Wood Garden

먼스테드 우드 가든은 서레이 Surrey에 있는 지킬의 집이었고, 에티엔스와 작업한 초기 작품 중 하나이다.


먼스테드 우드 가든 Munstead Wood Garden


   매너 하우스 가든  The Manor House Garden
헤스터콤의 지킬의 직사각형 화단
먼스테드 우드 가든
홀리 아일랜드 Holy Island 의 정원(Lindisfarne Castle)
배링턴 코트 가든 Barrington Court Garden


       



   






이전 18화 카린 라르손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미술사에서 사라진 여성 미술가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