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홍순성 Jun 14. 2016

직장형 인간보다 날라리가 되자


지난 몇 달간 을지로 쪽에서 일하면서 넥타이 맨들과 식사를 자주 하게 된다. 그러면서 최근 회사 내부에 구조조정 바람이 불어 언제까지 회사를 다녀야 할지 불안하다는 고민을 여러번 듣게 되었다. 기업은 한때 가족경영을 앞세워 직원들에게 충성을 요구했으나 이젠 아니다. 직장에서 필요 없다고 하면 떠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런 직장인들이 회사를 계속 다닐지, 회사를 떠나 나만의 직업을 준비 할지를 고민하고 있다. 회사를 계속 다니려는 사람들은 조직을 벗어나면 달리 할 것이 없기 때문에 그나마 회사가 안전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 후자는 언제든지 갑자기 회사를 떠나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지금부터 준비하려는 사람들이다.


너굴양 그림 제공

이런 고민을 듣다보니 학교 다닐 때 공부만 하던 친구를 상가집에서 우연히 만났던 일이 생각났다. 아직까지 사

법시험을 준비하며 외부와 차단된 삶을 살고 있어 친구들과 대화가 통하지 않았다. 시험을 포기하고 밖으로 나온다면 적응하기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히려 외부 활동을 열심히 하고, 언뜻 '적당히 학교에 다니는 듯 하던' 친구들이 자신에게 맞는 직업과 일터를 찾아 생활하고 있었다.


회사 생활만 했던 사람들은 바깥 세상을 모르기 쉽다. 내부 사정에 신경쓰다보니 관심이 없기도 하고, 외부와는 교류가 거의 없어 회사 직원들과 하는 대화가 전부인 사람도 있다. 얼마전 연구직으로 15년 근무한 분이 상담 요청을 해왔다. 회사가 구조조정을 하고 있어 1~2년 안에 회사 생활을 정리해야해서 1인기업을 준비하려고 하는데 막막하다는 것이었다. 연구직이라 외부 활동이 거의 없어 나가서도 무엇을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하지만 외부 활동이 많은 사람은 자신의 역량이 어디가 부족한지 파악할 수 있다. 필요한 교육을 받고 전문가를 만나 역량을 키운다. 회사에서는 '뻔질나게 나다닌다'며 날라리라 하겠지만, 이런 사람이 직장에서도 생존 가능성이 높다. 역량을 높이기 위해 노력 하면서 전문성을 인정받기도 하고, 자신의 일도 찾으면서 제 역할을 하게 된다. 오히려 직장형 인간으로 살면 내부의 작은 변화에도 몸을 사리게 된다. 회사에 많은 시간을 투자해 개인의 전문성은 떨어질 수 밖에 없다. 날라리는 회사뿐만 아니라 외부 상황도 함께 고려해 결국 나에게 이로운 결정을 한다.


어쩌면 나도 회사 생활 할 때는 날라리였다. 외부 활동을 하며 배웠던 것을 조직에서도 적용 하면서 스스로도 만족이 컸다. 회사 내부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은 적극적으로 나서서 날라리였지만 인정도 받았다. 결국 더 큰 목표를 가지게 되면서 새로운 일을 찾아 10년째 1인기업가로 살아가고 있다.




<나는 1인기업가>책 출시 - 11년차 1인기업가가 들려주는 창업의 정석


매거진의 이전글 팟캐스트 출장용 장비 사용후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