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tofu C Aug 08. 2018

때에 맞는 인사


이전에 정말 고마웠던 분이 있었다.

바쁘다는 핑계로 그 감사 인사를

뒤로 미루고 있던 중이었다.


지금쯤이면 한 번 찾아뵈어야 하지 않겠느냐는

엄마에게 나중에 선물 들고 한 번 뵙지 뭐라고 답했다.


인사도 다 때가 있다는 엄마의 말.

때가 지나서는 선물도 다 무슨 소용이겠냐는.


지금 하지 않으면 안 되는 말들이 있다.

고마운 일이 있을 땐 고맙다 말해야 하고,

미안해야 할 땐 미안하다 말해야 한다.

사랑하는 사람에게도 그 사랑은 말해줘야 안다.


말하지 않아도 마음은 통한다고 하지만

말하지 않으면 오해가 생긴다.

그래서 안 하는 것보다야 늦게라도 말하는 게 낫겠지만

그럼에도 지나고 나서는 너무 늦다.

tofu C 소속 직업크리에이터
구독자 309
매거진의 이전글 나만의 기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