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tofu C Aug 19. 2018

알아주지 않더라도


자기 PR의 시대답게 자신의 강점 내지

몇 가지 성과들을 잘 드러내는 사람일수록

여러 사람들의 인정을 받게 된다.

그래서 때로는 묵묵히 무언갈 해나가는 것이

손해인 것처럼 여겨질 때가 많다.

때문에 나 역시도 누구에

나의 것들을 드러내 보이고 싶을 때가 많았다.

나도 이만큼이나 할 줄 안다고,

나도 이런 저런 것들을 해낸 사람이라고….


그러다가도 번번이 타인의 인정을 받기 위해

하는 일이 아니었음을 기억하곤 마음을 고쳐 먹는다.


무슨 일이든 누군가 알아주는 것은 그리 중요하지 않다.

여럿의 인정이 나에게 큰 유익이 될지라도

결과만 두고 칭찬을 받는 것보단

과정을 아는 나 자신의 인정이 더 중요하니까.


타인의 칭찬을 좇지 말고

내가 하는 것들의 성취를

스스로 즐거워하는 사람이 되었으면.

tofu C 소속 직업크리에이터
구독자 310
매거진의 이전글 뒤로 물러나는 만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