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tofu C Nov 02. 2018

OK 계획대로 되고 있어


나는 이상하리만큼 배짱이 두둑해질 때가 있어서

꼭 어떻게 해야겠다 싶은 부분에 있어서는

말도 안 되는 고집을 부릴 때가 있다.


그래서 이번 취준에서도 되도록 여러 군데,

최대한 많은 곳에 지원서를 내는 게 좋을 거라는

컨설턴트의 흔한 조언이나 취준생들의 경험담들,

가족과 주위 사람들의 염려는 가뿐하게 무시하고

채용 공고 중에서 내가 좋아하는 회사,

꼭 하고 싶은 직무만을 골라 지원서를 내놓고 보니

총 다섯 군데도 되지 않았다.


그래도 다행히 아직까진 계획대로

순탄하게 흘러가고 있는 중이라지만

이후의 일은 솔직히 알 수 없는 노릇이다.


지원서는 이미 냈고 면접까지 보고 온 이 시기에

취업을 결정짓는 게 더 이상 내 몫도 아니고

평가하는 사람에게 넘겨진 이상

계획대로 되고 있다는, 그렇게 될 거라는 믿음만큼

중요한 게 또 있을까.


지금이야 계획대로 되고 있다 하더라도

이후엔 다양한 변수가 남아있겠지만

앞으로도 분명 계획대로 될 거라는 믿음이

한낱 자기 위안일 뿐이라 하더라도

어쨌거나 당분간은 OK 계획대로 되고 있어라는

마미손-소년점프를 반복 재생해야만 할 것 같다.


https://www.youtube.com/watch?v=D3ZFtSoWtRc

tofu C 소속 직업크리에이터
구독자 309
매거진의 이전글 인생 홀가분하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