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tofu C Dec 14. 2018

서툴러도 그게 나니까


한참이나 업데이트가 늦었다.

그동안 여기저기 다니고,

이것저것 해오느라 시간이 안 나서도 그랬지만


그간 해온 것들을 다시 봤더니

어쩐지 서툴러 보이고, 어설퍼 보여서

새롭게 뭘 하기가 꺼려졌다.


이전 것부터 다시 손을 대서 하나하나 새로 올리려고

틈이 날 때마다 수정을 시작했는데

하면 할수록 더 고치고 싶은 것들만 늘어났다.


그러다 보니 이건 아니다 싶어졌다.


그래서 원래라면 흡족하지 못했던 흔적들은

모두 지워버리고

좋은 것들만 남겨두려 했지만 그냥 관두기로 했다.


서툴러도 그게 나니까, 어설퍼도 나였으니까

굳이 완벽해질 필욘 없겠구나.

tofu C 소속 직업크리에이터
구독자 310
매거진의 이전글 OK 계획대로 되고 있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