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tofu C Mar 21. 2019

I live in a yellow submarine


비틀즈의 Yellow submarine이란 노래의

가사 한 구절을 요즘 계속 따라 부른다.

We all live in a yellow submarine이란 가사.


올해 들어와 다시 전에 했던 결심들을 굳혔는데

몇가지 상황들이, 특정한 조건들이 몇번이고

그 결심을 흔들어 꽤나 요동치게 만들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차피 인생, 내가 사는 거니까

후횐 없이 살아야 겠다 싶어서

나를 흔드는 것들엔 그만 신경 끄기로 했다.


요동치는 수면 위는 저 멀리 두고

바다 깊숙이에 가라앉아

요동치지 않는 잠수함 안에서

내가 마음먹은 대로

원하는 방향에 맞게 움직이며 살아야지


We all live in a yellow submarine~

Yellow submarine,

yellow submarine!

tofu C 소속 직업크리에이터
구독자 309
매거진의 이전글 이율 찾는 삶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