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tofu C Apr 14. 2019

그럼에도 내가 나를 응원하고 있다고


타인의 지지와 응원이 동력이 될 때가 잦았다.


운 좋게도 고민을 나눌 수 있는 좋은 사람들이

곁에 많은 덕에 나는 내 인생에 있어서 많은 것들을

함께 고민한 뒤 결정할 수 있었고

그들의 지지와 응원이 내가 해야 할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가르는 중요한 기준이 되기도 했다.


하지만 어쩌면 그래서 혼자만의 확신으로

무언가를 결정하는 일에 제법

두려워해야만 했던 것 같다.


최근에 결정한 일도, 무모할지 모르는 일이었고

내가 포기하고 감수해야 하는 부분이 생각보다 커서

선뜻 그 결정에 많은 사람의 동의를 얻기란

어려운 일이었지만 용기를 냈고,

나는 또 감사하게도 지지와 응원을 받았다.


그리고 또다시, 그걸 동력 삼아 잘 해내 보려고 한다.


하지만 설사 그 모든 것들이 언젠간 멈추어 버린다 해도

그럼에도 내가 나를 응원하고 있으니

앞으로 하는 일엔 의심 없이, 불안해하지 않고,

처음 생각 그대로를 믿고 쭉 한번 해 볼 거다.


‘오늘도 나는 나를 응원한다’라는

어느 책의 제목을 매일 되뇌면서.

tofu C 소속 직업크리에이터
구독자 309
매거진의 이전글 I live in a yellow submarine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