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완 Mar 03. 2017

6조원 애플파크…사옥에서 혁신 뽑아내는 기업들

애플, 4월에 자연과 인공 버무린 ‘UFO’ 신사옥 입주


미국 애플이 친환경적으로 지은 새 사옥 ‘애플 파크’에 4월부터 입주를 시작한다. 거대 정보기술 기업들이 엄청난 돈을 들여 짓는 사옥들에서는 땅과 건물 활용도를 최대한 넓히려는 ‘건물주’ 같은 노력보다 직원들의 ‘혁신’을 끌어내려는 의도가 묻어난다.      


애플 파크 내 스티브 잡스 극장 조감도. 애플 제공



애플은 2011년부터 건설에 들어간 애플 파크에 4월부터 직원들 입주가 시작되며 1만2천여명이 모두 들어가는 데 6개월 이상 걸릴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애플 파크는 샌프란시스코 남쪽 산타클라라밸리 지역에 자리잡았다. 본관은 세계에서 가장 큰 곡면 유리 패널로 둘러싼 둥근 고리 모양으로 우주선 같다는 평을 받으며 관심을 끌고 있다.


애플 최고경영자 팀 쿡은 “애플을 향한 스티브 잡스의 비전은 그가 우리와 함께했던 시대를 훨씬 뛰어넘는다. 그는 애플 파크가 다음 세대를 위한 혁신의 발원지가 되길 원했다”고 말했다. 애플 파크는 농구장 22배 크기인 9290㎡ 규모의 헬스장과 보안 연구 및 개발 시설, 창업자 이름을 딴 ‘스티브 잡스 극장’ 등을 배치했다. 직원들이 머리를 식힐 수 있게 3㎞의 산책로를 만들었고, 큰 고리 모양의 건물 안쪽 공간엔 과수원과 풀밭, 연못도 있다. 애플 파크는 100% 재생에너지로 가동된다.



애플 파크 모습. 유리 패널로 둘러싸여 있다. 애플 제공



차원이 전혀 다른 건축에 대해 애플의 최고디자인책임자 조너선 아이브는 “스티브는 활기 넘치고 창의적인 환경을 조성하고 지원하는 일에 혼신의 힘을 쏟았다. 놀랍도록 고도화된 건물이 넓게 펼쳐진 녹지와 만날 때 비로소 함께 창조하고 협력하며 일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된다”고 설명했다. 6조원을 들인 것으로 알려진 이 건물은 애플의 강점인 ‘창의력’을 지키기 위한 투자라 할 수 있다.  


페이스북 사옥 내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의 자리. 페이스북 사옥의 특징은 개방형 사무실로 닫힌 공간은 회의실뿐이다.

 

건물에 회사의 가치를 투영하는 것은 애플뿐만이 아니다. 페이스북도 2015년 3월 입주한 새 사옥(MPK 20)을 지을 때 ‘공동체의식과 연결성 고취’를 목표로 삼았다. 페이스북이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에 지은 이 건물의 특징은 ‘개방형 사무실’이다. 4만㎡ 규모 건물의 내부가 모두 벽이 없이 터진 형태로 설계됐다. 최고경영자인 마크 저커버그의 자리도 이곳에서 일하는 2800명의 직원 누구나 지나가며 볼 수 있는 곳에 있다. 전 세계를 연결하려는 페이스북의 의지가 건물에도 투영된 셈이다.    


페이스북 신사옥 MPK20 을 위에서 내려다 본 모습. 옥상에 3만6천㎡ 면적의 공원을 만들었다. 페이스북 제공



삼성전자가 2015년 9월 실리콘밸리에서 준공한 반도체 부문 미주총괄 사옥의 건설 철학도 페이스북과 비슷하다. 이 사옥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통해 직원들이 좀 더 자주 만나고 대화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연면적 10만㎡가 넘는 10층짜리 건물에서 직원들의 접촉을 늘리기 위해 “뇌연구자, 문화인류학자 등과 협업해 건설했다”고 <이코노미 인사이트> 2월호는 전했다.      


http://www.economyinsight.co.kr/news/articleView.html?idxno=3480


삼성전자의 이 사옥을 설계한 건축가 크리스토퍼 텐들의 설계팀은 삼성전자 직원을 대상으로 문화인류학자들이 만든 설문조사를 했다. 설문조사에는 근무시간, 근무장소, 함께 일하는 동료 직원, 휴식의 빈도 시간 장소, 회의의 빈도 시간 장소 등의 질문이 포함됐다.


데이터 전문가들은 컴퓨터에서 이 정보를 토대로 전체 직원의 디지털 아바타 600개를 만들었다. 설계팀은 시뮬레이션 건물에서 아바타 600개의 동선을 그렸다. 이를 통해 텐들은 흥미로운 사실을 확인했다. "마케팅 직원은 여러 부서와 매일 네댓 차례 회의하고 거의 하루 종일 건물을 끊임없이 돌아다니는 반면, 연구팀 직원은 같은 장소를 벗어난 적이 거의 없었다." 마케팅 직원과 연구팀 직원은 서로 마주칠 기회가 없다는 것이다. 


텐들은 이 사실에 바탕해 기존 설계도를 변경해 옥외 계단을 새로 만들고 화장실 위치를 바꾸고 대회의실과 문이 없는 탕비실을 배치했으며 1인용 사무실을 건물 외벽을 따라 배치했다.  



삼성전자 미주 총괄 사옥. 삼성전자 제공




구글도 만만찮은 건물을 준비중이다. 구글이 2015년에 밝힌 신사옥 건축 계획을 보면, 건물은 조립식으로 설계되며 각 구역마다 커다란 반투명 차양을 설치해 빛과 공기가 통하면서 비나 눈을 피할 수 있는 구조다. 구글의 부동산 담당 부사장인 데이비드 래드클리프는 “움직일 수 없는 콘크리트 건물을 짓는 대신, 새로운 영역에 우리가 투자함에 따라 쉽게 이동이 가능한 가벼운 블록 형태의 구조물을 만들기로 했다”고 말했다.



구글이 2015년에 공개한 신사옥 구상도. 구글은 단순히 사무실 공간만을 위한 것이 아닌 지역 사회를 위한 지역 소매 사업과 자전거 길도 추가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구글 제공


매거진의 이전글 “AI는 이상과 현실 사이에 간극 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