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드id Aug 19. 2019

자존감 도둑과 젊은 꼰대

'일순간에 나를 무능하게 만드는 사람'


대화를 하 보면 왠지 상대를 위축되게 만드는 사람이 있습니다. 상대방을 설득하기 위해 자의 생각을 집요하게 강요하는 사람. 자신 무조건 옳다 고집부리는 사람. 한마디로 얄미운 말만 골라하는 그런 사람이죠. 그 강도가 너무 세서 쉽게 감당할 수 없을 때가 많습니다.  


  일도 잘하고 언제나 자신감 넘치는 후배가 있어요. 누구 눈치 보는 성격도 아니고 자존감도 높죠. 그렇지만 그에게도 천적이 있습니다.


  "와~ 나는 진짜 XXX랑만 얘기하면 자존감이 바닥으로 뚝 떨어진다니까요. 젊은척하면서 말하는 건 완전 꼰대예요."


  후배는 그 사람을 가리켜 '자존감 도둑'이자 '젊은 꼰대'로 명명했습니다. 그 사람의 명성을 익히 들어 알고 있었기에 정말 100% 공감할 수밖에 없었죠.


  몇 마디로 순식간에 상대 기분을 상하게 하는 능력자도 있고, 말을 하면 할수록 기분이 좋아지는 사람도 있어요. 같은 말도 어떤 식으로 표현하느냐에 따라 다릅니다. 그런데 자신의 말 한마디가 상대의 기분을 넘어 자존감에도 상처를 줄 수 있다는 걸 모르는 사람이 참 많습니다.


  10여 년 넘게 알고 지내는 동료가 있어요. 최근 상사가 바뀌고 나서 이런 말을 했어요.


  "직장생활 하면서 이렇게 나 자신이 무능하게 느껴진 적이 없어. 자존감이 진짜 바닥을 뚫고 내려가려고 해서 간신히 붙잡고 있는 중이야."


  10여 년 동안 만나던 상사와 판이하게 다른 성향의 상사를 모시게 된 거죠. 업무에서의 유능함 여부를 떠나 표현 방식에 문제가 있어 보였습니다. 보고를 하면 "그래"가 아니라 "그래?"라는 의심을 먼저 내보인다고 합니다. "네가 몰라서 그러는 거야. 너보다 내가 더 잘 알지"라는 말은 담당자를 의기소침하게 만듭니다. 습관적인 의심과 부정적인 말은 업무를 정체시키고, 자신의 업무를 부정당한 담당자는 의욕을 상실합니다. 이런 와중에 단합을 위한 회식과 티타임이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함께 다시 생각해 보자' 또는 '수고했어' 한마디면 충분한데, '내가 다 해봤던 거란 말이야. 도대체 생각이 있어?'가 웬 말입니까.


<이미지 출처 : pixabay>


  한 상사는 선배에게 머리가 나쁘다며 XX 장사나 하라는 말을 했고, 유학파라 한글을 모르냐고 윽박질렀습니다. "이런 머리로 어떻게 유학을 했냐?"라는 친절한 P.S. 도 덧붙였죠. 부하직원의 멘탈을 쥐고 흔들며, 자존감을 파먹는 '자존감 도둑'의 전형적인 행동입니다.


  세월이 변도 사람은 잘 변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사람은 고쳐 쓰는 게 아니라는 말이 있는 거겠죠. 소통의 시대이지만, 소통의 복면을 쓴 불통은 여전합니다. 여기저기에서 '소통해라', '젊은 세대를 이해해라'는 말이 넘치는 시대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정작 무엇을 해야 할지 모르고 있습니다.


  대화를 많이 하자고 해놓고, 본인 하고 싶은 온갖 말을 다 쏟아붓습니다. 그리고 소통했다는 착각에 흐뭇해하죠. 부하직원에게 맛있는 식사를 사주고, 9시 전에 회식을 끝다고 자신은 젊은 마인드라며 자화자찬을 하기도 합니다. 회식 내내 상사 모노드라마를 감상한 직원들이 좀이 쑤셨다는 걸 정말 모르는 걸까요. 차세대 주자인 밀레니얼 세대를 이해해야 는 시대에 살고 있지만, 이렇게 여전히 베이비붐 세대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상사가 많습니다.


  상처가 아물기도 전에 새로운 상처 입을 일이 더욱더 많은 우리는 현대인입니다. 내가 자존감에 상처 입기 싫은 것처럼 상대도 마찬가지입니다. 말이라는 흉기로 상대의 자존감을 위협하고 있지는 않는지, 상대를 이해한다고 착각하는 젊은 꼰대로 살고 있는 건 아닌지 확인이 필요할 때입니다. 


  평소 예쁜 말을 많이 하려고 노력합니다. 실패할 때도 물론 많지만, 연습에 연습, 복습에 복습을 거듭하는 중이죠. 상대방이 은근슬쩍 좋아하는 모습을 보이면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곤 합니다. 자꾸 반복하고 노력하다 보면 마음에서 머리에서 정말로 기분 좋은 모양의 말만 생산해 내지 않을까요.


  상대를 미소 짓게 만드는 좋은 기운 풍기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대화의 본질을 잊은 사람 대처하는 방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