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깨워드림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파도 Oct 11. 2021

면접의 시작, 1분 자기소개 준비하기

면접의 시작, 면접 전체의 분위기를 좌우한다

면접에 들어가면 항상 처음은 '자기소개'이다.


내가 면접을 보는 입장이거나, 내가 면접관의 입장이거나 어김없이 처음 '자기소개'는 빠지지 않는다.

보통 내가 면접관으로 들어가면 첫인사를 하고 다음과 같이 질문한다.

'보내주신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는 잘 읽어 봤습니다. 그래도 지원자분의 간단한 자기소개 들어볼 수 있을까요?'


일단 면접관들은 '자기소개'를 왜 하라고 할까?


질문의 의도는 보통 분위기를 조금 편안하게 시작하기 위함도 있지만, 실제로 지원자 스스로가 1분 자기소개를 통해 본인이 스스로의 이력이나 경력에 있어 가장 자신 있게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는지가 가장 크다고 생각한다. 정말 시간이 짧기 때문에 이러한 목적에도 불구하고 일반적인 정말 '자기소개'를 하는 경우가 많지만, 본인이 강조하고 싶은 핵심을 잘 준비해서 전달하는 지원자들도 많이 있다.


1분 자기소개의 구성


1분 자기소개를 준비할 때 전략을 생각하고 준비하는 것이 좋다. 두 가지의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지원하는 회사나 직무, 분위기에 맞게 전략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기소개에는 기본적으로, 간략한 자기소개 + 지원 동기를 언급해주는 것이 좋다. 어떤 전략을 취하든 자기소개와 지원동기라는 두 가지 구성은 모두 포함하는 것이 좋다.


첫 번째 전략: 안전빵


일반적인 경우에는 안전빵 전략이 나을 수 있다. 안전빵 전략은 말 그대로 무난하게 자기소개에서 특별히 태클을 받지 않고 통과할 수 있는 전략이며, 일반적으로 가장 추천하는 방법이다.


두 번째 전략: 강렬한 첫인상 주기


면접관이 보기에 조금 밋밋하다고 느낄 수 있다거나, 나의 특이한 이력을 통해 면접관에게 강렬한 인상을 주고 싶다면 이러한 전략을 선택하는 것을 추천한다. 보통은 신입의 패기를 보여주고 싶을 때 쓰는 것이 좋으며, 이러한 패기를 좋아하는 분위기의 회사나 직무, 면접관을 만났을 때 하는 것이 좋다.


자기소개에서 빠뜨리지 않고 꼭 가장 먼저 해야 하는 것은?


가장 처음으로는 다시 한번 자신의 이름을 또박또박 말해주는 것이 좋다. 물론 면접 시작 전에 OOO 씨 맞으시죠? 하지만, 기본적으로 자기소개를 하면서 자신의 이름을 또박또박 말하는 것으로 시작하면 좀 더 집중이 되고 자신감이 있어 보이는 인상을 준다. 가끔 자기소개에서 자신이 이름을 빠뜨리는 지원자가 있으면 성함이 OOO 씨 맞으시죠? 하고 물어보기도 한다. 아무래도 준비한 자기소개를 하다가 흐름이 끊기는 경우가 있으니까 이름을 꼭 이야기하자.


1분 자기소개 만들기 - 안전빵 버전


간략한 본인의 경력/전공 등을 이야기하고, 어떠한 계기로 지원하게 지원하게 되었는지, 그리고 본인이 지원한 직무에 대한 정확한 명칭과 본인이 기대하는 바를 이야기하면 좋다.


(예시문 1 - 가상의 인물로 은행에서 3년간 근무 후 핀테크 회사로 이직하고자 하는 상황을 설정했다)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OOO입니다. 저는 경제학을 전공하고 은행에서 3년간 실무경험을 쌓았으며, 이러한 경력을 바탕으로 핀테크 회사에서 제 능력을 펼쳐 OOO사를 우리나라 최고, 세계 최고의 핀테크 회사로 발전할 때까지 함께 하고 싶어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일반 은행에서 행원으로 고객들과 대면 업무 경험과, 본사 모바일뱅킹 개선 프로젝트에서의 경험이 제가 지원하는 '플랫폼 기획자' 업무에 맞다고 생각하여 지원하게 되었습니다.'


지원하고자 하는 회사와 직무와 연관 있는 본인의 경력을 짧게 이야기하고, 과하지 않은 정도의 패기와, 본인 경력 중 지원하는 직무와 밀접한 경력을 잘 강조하였다. 이러한 밀접한 경력을 마지막에 넣는 것은, 면접관들로 하여금 질문을 유도하는 효과가 있다. 그렇게 '고객 대면 업무', '본사 모바일뱅킹 개선 프로젝트'에 대한 질문을 유도하기 위해서는 미리 치밀한 추가 질문에 대한 답변을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모든 내용을 1분 자기소개에서 넣을 필요는 없기 때문에, 이 정도가 적절하며, 안전빵이라고 생각된다.


1분 자기소개 만들기 -  강렬한 첫인상 버전


보통 신입 사원들이 많이 하는 경우가 있다. 강렬한 첫인상을 주는 목적은 관심이 없어 보이는 면접관에게 본인을 어필하는 방법이 될 수도 있고, 분위기를 생기 있게 만들어 줄 수는 있지만, 지원하는 회사 분위기가 그런 것을 안 좋아할 수도 있고, 어설프게 할 경우 면접관이 그냥 무시하거나 엉뚱한 태클을 받을 수도 있으니 분위기 잘 봐가면서 해야 한다.


(예시문 2 - 대학에서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제약회사 영업사원에 도전하는 신입사원, 수상인명구조 자격증 보유라는 특이한 이력이 있음)


안녕하세요! 과학 하는 라이프가드, 미래 영업부서의 라이프가드가 될 OOO입니다. 저는 위험에 처한 다른 사람의 목숨을 구하는 자격증을 보유하였습니다. 나의 안전을 담보로 남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이 자격증은, 영업사원으로 우리 회사의 제품을 많이 판매하여 더 많은 사람들의 건강 증진을 통해 생명을 구한다는 데에서 같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화학공학을 전공한 제가 제약 제품에 대한 이해와 설명으로 의사분들께 더욱 큰 신뢰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영업부의 든든한 미래, 저 라이프가드 OOO이 왔습니다.


누구나 찾아보면 의외의 이력이 있다. 특기가 아니라 취미가 될 수도 있고, 특이한 경험이 될 수도 있다. 이런 자기소개의 경우 분위기가 좋고, 이후의 면접을 잘 해내면 입사하고 나서도 좋은 평판으로 시작할 수 있다. 특히나 신입사원이 이런 패기를 보여준다면 아주 기특해 보일 수 있다. 하지만 뭔가 부정적인 면접관을 만난다면, 많은 태클을 받을 수 있다. 예컨대,


'우리 회사의 어떤 제품이 어떤 방식으로 건강증진을 돕고 생명을 구한다는 거죠? 자세히 말해보세요' 라던가,

'화학공학과 전공 수업 중에 제약과 관련된 어떤 수업이 있었죠?'

'라이프가드 자격증은 왜 따게 된 거죠? 영업사원이 아닌 다른 장래희망이 있으셨나요? 왜 그 장래희망은 포기했죠?'


등등, 굳이 안 받아도 되는 질문들이 들어올 수 있다.


자기소개 준비 & 활용법


그래서 두 가지 버전을 준비해서, 분위기가 좋아서 한번 해볼 만하다면 강렬한 인상을 주는 자기소개를, 분위기가 별로다 싶으면 안전빵 버전을 준비하는 것을 추천한다. 공통적으로 1분 자기소개는, 앞으로의 면접 시간에 면접관들이 본인에게 물을 질문을 유도하게 된다. 그렇기 때문에 면접시간 동안 하고 싶은 전체의 스토리를 생각하고, 그 스토리를 함축적으로 헤드라인을 뽑는다는 생각으로 1분 자기소개를 준비해야 한다. 그리고 면접의 끝에, '제가 아까 처음 자기소개에서 이런 이런 이야기를 했었는데, 모쪼록 잘 전달이 되었으면 합니다.'라는 식으로 마무리를 하면 한번 더 전체 스토리를 정리하고 강조하며 마무리가 가능하다.   




파도 소속 다인메디컬그룹
구독자 223
매거진의 이전글 퇴사? 이직? 사표를 던지기전 생각할 것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