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요니킴 Dec 05. 2019

캐나다에서의 첫날밤

캐나다에 도착하다.



(책 본문 일러스트 중에)




밤 10시. 여행지에 도착했다는 설렘보다는 걱정과 불안감만 가득 쌓여가는 시간. 어둠이 내린 낯선 장소에 혼자 거닌 추억은 이미 충분히 많은데도 좀처럼 익숙해지지 않는 건 어쩔 수없나 보다. 항상 그렇듯이 나는 새로운 곳에 도착과 동시에 어린아이가 되었고 공항에서의 에피소드도 하나씩 늘어간다.




웰컴 투 토론토!!





- 캐나다에서의 첫날밤 -
















"구독은 큰 힘이 됩니다"

 독립출판 <캐나다 떠나보니 어때>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재업로드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는 인스타를 통해서 미리 보실 수 있답니다.

&

두 번째 책 <자고 싶다>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인스타그램 @yony_house

블로그 https://yeonii5.blog.me/

그라폴리오 https://www.grafolio.com/yony_house

매거진의 이전글 흰 도화지를 꿈꾸며 출발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