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요니킴 Feb 20. 2020

집 구할 때 필수조건

캐나다에서의 두 번째 집


[첫 번째 후보]







[두 번째 후보]




이사를 결심하고 나서 인터넷을 뒤져보기를 수차례. 홍수 같은 정보 속에서 나만의 기준을 정해야 했다. 집세는 아끼면 아낄수록 좋겠지만 너무 아껴도 포기할 게 많아지니 더욱 신중해졌다. 이 정도의 금액은 넘지 말아야지.' 나만의 마지노선을 정해놓은 후 내가 포기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 이 두 가지를 적어봤다. 교통? 청결함? 나만의 공간?


나는 지금까지 살면서 총 두 번의 내 방을 가져봤다. 서울 한복판에 태어나 부모님을 따라 한 번의 이사를 해봤고 내 선택권없이 내 방이 주어졌다. 그래서 만약 내가 독립해서 혼자 살게 된다면 꼭 가져보고 싶은 내 방의 조건이 있었는데, 그것은 탁 틔인 바깥풍경과 빛이 잘 스며드는 넓은 창이었다. 소박한 것 같으면서도 소박하지 않은 가져보고 싶은 내 방이었다. 오밀조밀하게 밀집되어있는 땅값이 비싼 서울에서 여태껏 가져보지 못한 내 방. 그래서 캐나다에서 집을 구하면서 우선시 둔 조건들은 이 세 가지였다.


첫째, 빛이 잘 드는 창이 큰 방.

(아주아주 중요한 것)


둘째, 식기를 제공해주는 집.

(1년 워홀인데 돈쓰고 살림을 늘릴 수 없으니)


셋째, 시내지만 한인타운과 떨어진 장소.

(나름 외국이라고 왔는데 한국같은 환경은 노노)



마침 두 번째로 알아보러 간 집이 내 마음에 속 들어왔고, 생각보다 어렵지 않게 모든 조건이 들어맞는 방을 구할 수 있었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긴 했지만 별로 대수로운 건 아니니까 가볍게 넘기며 캐나다에 온 지 한 달 만에 새로운 집을 구해 나가게 된다.





나중에 알고 보니 캐나다에는 천장 등이 없는 집들이 꽤 많단다...... 왜지?






"구독은 큰 힘이 됩니다"

 독립출판 <캐나다 떠나보니 어때>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재업로드하고 있습니다.

더 많은 이야기는 인스타를 통해서 미리 보실 수 있답니다.

&

두 번째 책 <자고 싶다>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yony_house/

블로그 https://yeonii5.blog.me/

그라폴리오 https://www.grafolio.com/yony_house

매거진의 이전글 이사가야겠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