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파카 Jun 24. 2019

식물이 스트레스 받는 이유

환경이 바뀌면 우리는 스트레스를 받는다.

새로운 친구를 사귀어야 하는 일,

새로운 업무에 적응해야 하는 일...

매번 반복되는 일이지만 항상 새롭고 어렵다.



식물도

우리 집이 낯설다.

‘이 집은 빛도 잘 안 들고, 바람도 잘 안 부네.’

우리 집에 오자마자 멀쩡했던 화분이

시들시들해진다면 몸살을 앓는 것이다.




온도가 갑자기 확 변하진 않았는지,

갑자기 음지에 둔 것은 아닌지,

원래 어떤 환경을 좋아하는 식물인지

알고 보살펴주면

몸살감기가 떨어지듯 컨디션을 회복한다.






처음엔 가장 볕 잘 들고 환기 잘되는

좋은 공간을 1-2주만 빌려주세요.




그리고 천천히 적응시켜주는 것이다.

집 안으로, 내 방으로!








식알못 디자이너가

식물 프로젝트를 만들며 알게 된

3년간의 식물 키우기 노하우




Big smile with jammm

by jammm project



이전 03화 물 주기, 내가 뭘 잘못한 거지?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식물킬러를 위한 아주 쉬운 식물책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