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파카 Jun 28. 2019

우리 집은 햇빛이 잘 들어오지 않습니다만

어느 곳에서나 식물을 잘 키우는 사람들의 특징


우리 집은 햇빛이 잘 안 들어오는 북향이다.

식물 키우기에 안 좋은 환경을 거의 다 갖췄다.

이런 공간에서 식물이 잘 자라길 바라는 것은 좀 앞뒤가 안 맞다.

그런데 직접 식물을 키워보면서 나름 터득한 것과,

잘 키우는 사람들을 관찰하며 내가 깨달은 것이 있다.



식물을 잘 키우는 사람은

관계를 잘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괜히 금손이 아니다)


지식으로 배운 식물 키우기 상식이 안 먹힐 때가 종종 있었다.

일방적인 방식으로 맺게 된 인간관계는 대부분 오래가지 못하고, 일방적인 소통으로 키우는 식물과의 관계도 금방 끝난다.

쌍방향의 소통, 그러면 그곳이 어디든 크게 문제 되지 않는다는 사실!



ft. 나는 좋은 관계를 가질만한 능력이 있는 사람인가




+ 키우는 곳이 햇빛이 잘 안 든다면, 나름의 팁이 있다!

식물 키우기의 3대 요소(?) 중 가장 노력해야 할 부분의 순위가 달라진다.


좋은 환경에서 키울 때 : 물 > 햇빛 > 바람

부족한 환경에서 키울 때 : 바람 > 햇빛 > 물


햇빛이 잘 안 들어오는 공간이라면

물 주기를 신경 쓰기보다 환기를 잘하는 것이 1순위다. (그게 어느 정도 되고 나면 식물들은 그때부터 햇빛을 쬐주고, 물을 주는 것을 더 좋아했다.)









식알못 디자이너가

식물 프로젝트를 만들며 알게 된

3년간의 식물 키우기 노하우




Big smile with jammm

by jammm project




이전 11화 살기좋은 동네를 만드는, 식물의 힘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식물킬러를 위한 아주 쉬운 식물책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