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기욱 Oct 03. 2020

프롤로그 : 알바의 추억

알바경험담


지금 나는 30대 중반을 넘긴 직딩 아재다. 대학교 재학시절, 학비와 생활비를 벌기위해 여러가지 아르바이트를 했다. 노래방, 가스충전소, 주유소, 레스토랑 등 다양한 장소에서 말이다. 


나 뿐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살면서 여러가지 아르바이트를 해봤을 것이다. 각종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느낀 점들을 글로 묶었다. 아르바이트의 추억이 있는 분들이라면 공감하며 재미있게 읽을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아르바이트를 처음 시작하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알짜 정보를 줄 수 있으리라 믿는다. 직접 체험한 것을 기록한 글이니 피부에 와닿는 점도 있으리라.


이런분께 추천드려요!

-아르바이트의 추억이 있는 모든 분

- 아르바이트 노하우를 배우고 싶은 모든 분

- 아르바이트가 가르쳐 준 교훈을 공유하고 싶은 분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알바촌극, 아르바이트 후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