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해울 Sep 16. 2022

나 아는 사람 그 아파트 살잖아

 개인 레슨을 받고 있는 이분, 능력이 엄청나다. 몸을 저렇게 움직이면서 어쩌면 저리도 쉬지 않고 강사와 대화를 나눌 수 있을까. 중간중간 기합 소리와 공 소리로 충분한데 힘차고 우렁차며 호흡가쁜 두 사람의 목소리 마이크를 대고 이야기한 듯 길게 남는다.

 

예전에 OO아파트 근처에서 배우다가 오늘 처음 왔다는 그녀. 뉴스에 자주 등장하는 아파트 이름을 힘주어 댄다.

강사가 반색을 한다.

"어우, 거기 사세요? 거기 엄청 비싸지요?"

안 그래도 컸던 그녀의 목소리에 갑자기 힘이 실리며 더욱 커진다.

"내 베프가 거기 살거든요. 거기 비싸지. 시댁이 모태 부자야 모태 부자. 걔랑 같이 배우러 다녔거든요. 거기 요새 더 올랐어요~"

"재건축하겠지? 땐 또 얼마나 더 비쌀까?"

"재건축하면 당연히 지금 가격이랑 비교도 안되지."

"근데 살기도 괜찮나? 너무 오래돼가지고?"

갑자기 그녀가 발끈한다.

"그게 사람들이 몰라서 하는 말이라니까. 안에 들어가 봐요. 겉에만 그러는 거지, 안에는 다 새집이야. 친구네도 싹 다 뜯어고쳐가지고 진짜 삐까번쩍하다니까"

자기 집도 아닌데 저런 반응인 걸 보니 진짜 둘도 없는 친구인가 보다.


"하긴 나 아는 사람도 ㅁㅁ아파트로 이사 가면서 리모델링만 1억을 들였다잖아. 그러면 뭐 새집이겠지?"

 이번엔 강사의 목소리가 더 커진다. 역시나 뉴스에 자주 등장하는 다른 아파트 이름이 나온다. 

"ㅁㅁ아파트에 우리 언니 살잖아."

 그녀의 얼굴이 갑자기 환해지고 목소리 톤이 한 단계 상승한다. 강사의 말은 꼬리를 내린다. 뭔가 보이지 않는 배틀에서 그녀가 승리한 듯한 분위기가 형성된다. 이제 강사는 싸우려는 의지를 버린 듯 저자세가 다.

"언니가 거기 살아요? 아유 잘 사시네. 나 아는 사람은 의사야. 근데 거기는 다 의사 뭐 이런 사람만 있다네"

"우리 언니가 ◇◇병원 의사잖아. 병원이 가까우니까 많이들 살지~"

"아이고 진짜 다 의사네. "

 아파트 주민이 몇인지 모르겠으나 그들이 의사두 명인 바람에 난데없이 '다 의사'로 탈바꿈한다.


"조카한테 물어보니까 부모 직업이 다 의사, 변호사 그러더라구."

"와아, 그럼 평범한 사람들은 누가 ㅁㅁ 아파트에 살라 그래도 기죽어서 못살겠네. 그런 사람들은 완전 '틀릴' 거 아냐?"

"아이고, 안 그래요. 오히려 그럴수록 수수하고, 티 안 내고 그렇지 뭐~"

 갑자기 그녀의 얼굴에 애써 겸손하려고 하는데 미처 입꼬리가 올라가는 것 까지는 처리하지 못한 바로 그 표정이 나온다.


 자신의 언니가 사는 아파트 얼굴도 모르는 수많은 주민들에게까지 감정이입을 하시는 이분의 탁월한 공감능력과, 대화 상대도 아니고 그가 '알고 있는 사람'이 부자라는데 자세를 낮추는 저분의 겸손함에 경의를.


 



매거진의 이전글 오은영 박사님 빙의는 집에서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