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독일의 직장생활
by Moin Mar 10. 2018

독일 대기업도 한국처럼 보수적인가요?

'독일에서 일하는 것이 최고이며 한국을 탈출하는 것이 답이다’라는 것이 내 의도는 아니었지만 블로그나 브런치에 이곳 생활을 적다 보면 아직까지 부러워요, 저도 얼른 외국 가서 살고 싶어요 라는 메시지를 종종 받고 있다. 남의 떡이 더 커 보인다고, 아무래도 다른 환경에서 일하는 것이 더 좋아 보이는 것 같기도 하다. 물론 좋은 점도 있지만 다른 것=좋은 것이라는 등식이 성립할 수는 없다.     



독일 회사도 상하구조가 있고,  상사에게는 높임말을 써야 한다.   


한국에서 다니던 회사에서는 같은 팀에 팀원들이 약 7-8명 있었는데 입사동기를 제외하고는 모두가 내 선임이었고 상사였다. 상대평가였던 인사고과를 받을 때, 팀 내의 자잘한 사무업무를 해야 할 때, 어떤 일들의 선택권이 가장 나중에 주어질 때는 막내였던 내가 큰 목소리를 내기는 힘들었다.

독일에서도 다르지가 않다. 상하구조가 당연히 있고 한국보다 덜 하다고는 하지만 매니저 눈치를 어느 정도 봐야 한다.  내 의견을 주장할 수 있다고 해서 회의시간에 매니저 의견을 무시할 수 있다는 뜻은 아니며, 가끔은 내 뜻과는 달라도 상사가 지시하는 업무를 그대로 따라야 하는 경우도 있다.

또한 독일에는 존칭어가 있다. 친구들끼리 쓸 수 있는 격식 없는 반말이 있고(du sagen), 공식적으로 교수님이나 직장상사에게 쓰는 말은 또 다르다(sie sagen). 예를 들어 친구들끼리는 이름을 부르지만 회사의 상사에게는 존칭과 함께 (Mr. Dr. Herr) family name으로 지칭해야 한다.



독일 회사에서도 정장을 입어야 하고 오히려 한국보다 옷차림이 보수적일 수 있다.  


한국에서나 독일에서나 스타트업 혹은 패션업계 종사자들은 굳이 정장을 입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독일에서도 보수적인 대기업을 다닌다면 정장을 입어야 한다. 내가 다니는 회사도 업계 특성상 남자 직원들은 대부분 넥타이를 하지 않는 정장 차림이며, 여자 직원들도 풀 정장까지는 아니더라도 블라우스에 스커트 정도는 입고 다닌다. 금요일은 암묵적인 캐주얼 데이라서 자유로운 복장으로 출근할 수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후드티를 입을 정도의 캐주얼은 아니다.

한국보다 옷차림이 보수적이라고 지칭했던 이유는 독일인들의 특성과도 관계가 있다. 모든 독일인들이 그런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독일인들의 패션감각은 뛰어나지 않고 수수하게 입는 것이 보통이다. 무채색에 청바지 차림이 일반적이라, 튀는 컬러가 있는 옷이나 화려한 패턴, 조금은 특이한 신발을 신고 점심시간에 구내식당에 갈 때면 나 혼자 엄청 돋보이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독일 회사에서도 업무 외 시간에 모바일 오피스로 업무를 보고, 주말 업무를 해야 할 때도 있다.  


앞서 독일의 근무시간에 대한 글을 썼을 때 대부분 하루 여덟 시간만 근무한다고 했었다. 이것은 사실이지만 늘 그런 것은 아니다. 업무에 따라, 그리고 직급에 따라서 처리해야 하는 업무의 중요도와 긴급성이 다르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난 계약서에 적힌 대로 여덟 시간만 일할 거야'라고 한다면 문제가 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매 달, 그리고 매 분기별 결산을 해야 하는 회계팀과 금융팀은 이 곳에서도 야근을 많이 하는 부서이다. C-level 매니저들과 일을 해야 하는 사람들도 마찬가지이다. 혹은 일반 부서에 근무하지만 당장 중요한 프레젠테이션을 작성하거나 중요한 이벤트를 기획하는 경우에는 이 곳의 '여덟 시간' 룰에 관계없이 업무시간 외 적으로 일을 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나도 퇴근을 한 후에도 회사에서 이용하는 휴대전화의 이메일을 확인하기도 하고, 정말 급한 경우라면 상대측에서 나에게 양해를 구하면서까지 업무 외 시간에 질문을 할 때도 있다.



오랜 시간은 아니지만 한국의 대기업과 독일의 대기업을 모두 다녀본 결과 소위 대기업들은 어딜 가나 비슷한 점들이 있는 것 같다. 승진을 하기 위해서 암묵적인 정치싸움이 있을 수 있고, 이 곳에서도 '00 라인'이라고 하며 상급 매니저와 함께 다른 계열사로 이동하는 등 그룹 지어 행동하는 경우도 있다. 정장을 입고 출근을 해서 눈치를 조금씩 보고, 같은 내용이라도 매니저의 선호도에 따라 프레젠테이션을 수 차례 수정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결국에는 사람이 하는 일이며, 비즈니스 세계에서 이 정도로 큰 회사들은 업계에 따라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대부분 비슷한 행동 패턴을 보일 것이라 생각해 본다.



keyword
magazine 독일의 직장생활
고향에서 8855km 떨어진 독일에서 일하는 직장인. 내가 사랑한 독일에서의 일상 기록 - 해외 취업 이야기, 맥주, 환경보호에 관해 주로 다룰 예정입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