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동그라미 Oct 08. 2022

보리감자밥과 열무김치


내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마음을 채우면 행복하다. 내 배가 아니라 다른 사람의 배를 채우는 일도 이와 같다. 음식을 차려놓았을 때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행복하다. 사람을 앉혀놓고 인스턴트식품을 데워낸다면 이는 예의가 아니다. 소찬일지언정 직접 지은 밥과 나물을 차릴 때 정성이 묻어나는 것이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에는 몸을 차게 해주는 음식을 먹게 된다. 자연은 오묘해서 제철에 맞게 식재료를 선보인다. 오이, 수박, 보리, 채소 등이 음성 식품에 속하며, 이는 그 계절에 먹는 보약과 다름없다. 그렇다고 해서 무작정 찬 성질의 음식만 먹으면 안 된다. 음과 양은 평행해야 건강을 유지시킬 수 있는 것이다.

앞마당에는 애롱애롱 탈곡기가 돌아갔다. 보리 수염이 마당 가득 풀풀 날아다녔다. 땀 흐르는 목덜미며 팔뚝에 붙은 보리 수염은 깔끄러웠다. 아버지는 아랑곳하지 않고 애롱이를 돌렸다. 어머니는 가마솥에서 푹 삶은 보리쌀을 소쿠리에 퍼 담고, 솥 바닥에 남긴 보리에 쌀과 감자를 넣어 다시 보리감자밥을 지었다. 보리감자밥에 열무를 넣어 고추장 한 수저와 들기름 쳐서 쓱쓱 비벼 드시던 아버지, 열무물김치에 국수를 말면 후루룩 젓가락질 몇 번에 그릇 바닥이 드러났다.

하지 무렵에 캔 감자는 마당에 그득하였고, 마루 밑과 헛간에 가득 쟁여졌다. 하지에 감자를 캐서 밥에 넣어 먹어야 감자가 잘 열린다고 해서 하짓날을 ‘감자 캐 먹는 날’이라고 하였다. 감자에는 많은 칼륨이 함유되어 있다. 바나나보다 더 많은 함량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칼륨은 체내 나트륨 배출을 도와 혈압 조절을 도와주며, 몸속 노폐물을 배출시킨다. 열무는 ‘여린 무’를 말한다. 열무의 섬유질과 비타민, 보리밥의 탄수화물과 단백질이 만나 좋은 궁합을 이룬다.


예전에는 보리가 중요한 식량이었다. 1960년대 초반까지만 해도 식량이 바닥나는 이른 봄철을 ‘보릿고개’라 하여 배고픔에 허덕였다. 보리는 서기전 7,000년 전에 야생종이 재배되었으며, 전 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분포되어 있다. 우리나라 역사에도 보리 기록이 등장한다. ‘삼국유사’에 주몽이 부여를 떠나 있을 때, 그의 생모 유화가 비둘기 목에 보리 씨를 기탁하여 보냈다고 한다.

보리는 겨울에 자라므로 농약에 안전하다. 식이섬유는 쌀보다 3배 이상 함유하고 있다. 보리에 들어있는 비타민 B6는 체질 개선과 당뇨병 예방, 항산화 작용으로 체내의 활성산소를 제거해주는 효과가 있다. 주의할 것은 한겨울을 이기고 자란 곡물이라 찬 성질이 강하다. 배가 아프거나 설사가 있을 때, 임신 중이나 생리 중인 여성은 많은 양을 먹지 않도록 한다. 그래서 추위 타는 겨울에는 보리밥을 먹지 않는 것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의하면, 보리쌀을 꿀과 함께 먹으면 항암효과가 있고, 아몬드와 함께 먹으면 항산화 작용을 한다고 전한다.

돌아보건대, 추억은 아름답다. 안채 정지에 좌정한 가마솥 뚜껑을 열면 김이 뭉텅이로 솟아오르고, 한 김 빠진 솥 가장자리에서 조심스럽게 쌀밥만을 퍼서 조부모님 진짓상에 올린 후, 쇠주걱으로 감자를 퍽퍽 으깨어 보리밥과 섞어서 주발에 담던 어머니. 그 보리감자밥이 질려서 시집간 후에도 감자 반찬은 먹지도 않았다는 작은언니.

나를 태어나게 해준 부모님, 함께 자라며 손잡아 주고 등 밀어주던 형제들, 모두 나의 은인들이다. 세월은 빠르고, 때로는 얄궂었다. 아버지, 어머니도 가셨고, 병마와 사고로 작은언니, 작은오빠도 돌아갔다. 언젠가 나도 돌아갈 저 세상이지만, 그때까지 추억은 귀하게 자리할 것이다. 보리감자밥 역시 그 추억의 하나로, 추억 속의 요리로 남아있다.

이전 02화 호랑이보다 더 무서운 곶감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추억의 요리 산책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