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애매한 인간 Mar 19. 2019

#신입의 3차 면접

최종 입사를 확인하고 기뻐하던 신입.


그러한 신입 앞에는 두 개의 시련이 있다.


첫 번째, 신입 환영회를 통한 3차 면접


두 번째, 수습기간이 끝난 후 최종평가


'진짜' 신입이 되기 위한 과정은 고달프다.


- 파이팅! 아보카도씨! -



매거진의 이전글 #안 들리고 싶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