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23. 보석산을 오르다

일출과 함께하는 다이아몬드 헤드 하이킹

오아후섬에 '보석'이 하나 있다. 내가 생각하기엔 세상에서 제일 큰 보석 같다.

정답은 바로 '다이아몬드' 헤드 (Diamond Head)이다. 1825년 영국의 선원들이 이 사화산 분화구의 암석(방해석)이 햇빛에 반짝이는 것을 보고 다이아몬드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하와이 사람들은 '레 아히(Lē'ahi)'라고 부르는데, 그 뜻은 참치 ¹ 등 지느러미이다. 내 눈엔 작은 보석들이 총총 박혀 있는 작은 왕관 옆모습 같다. 오아후 섬에 가서 이 산을 보며 어떤 모양인지 상상해보는 재미도 꽤 쏠쏠할 것 같다.


말라사다와 따뜻한 아메리카노로 아침식사를 마칠 때 즈음엔 칠흑 같은 어둠은 사라지고 세상은 점점 환하게 밝아진다. 부랴부랴 다이아몬드 헤드 (Diamond Head)로 출발해야 일출을 볼 수 있다. 밝아져 오는 하늘을 바라보고 있자니 괜스레 마음이 조급해져만 갔다. 평소에는 잘 타지 않던 우버를 타고 다이아몬드 헤드로 부랴부랴 출발했다. 다이아몬드 헤드로 가는 방법은 다양하다. 자동차나 버스, 우버(택시), 혹은 트롤리를 타고 갈 수도 있고, Biki자전거를 대여해서 갈 수도 있다. 평지부터 걸어서 갈 수도 있고, 하프 마라톤 연습 삼아 뛰어서 가볼 수도 있다. 참고로 하와이에서 하프 마라톤 코스는 대부분 (이라고 적지만 99%) 다이아몬드 헤드를 도는 코스가 있다. 각자의 상황과 체력에 맞게 다이아몬드 헤드로 가면 된다. 정답은 없다.

다이아몬드 헤드 정상에서 바라본 일출

주차장에서 내리면 하이킹 시작이다. 남녀노소 다 '가볍게' 도전해볼 수 있는 코스로 소문이 나 있었는데, 마지막 99계단 코스만 뺀다면 정말 무난한 코스였다. 계단도 보기에만 어마 무시하지 막상 오르기 시작하면 금방 끝나버려서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도 무난한 하이킹 코스로 기억되고 있다. 동생과 올라갔을 땐 이쁘게 화창하던 일출을 볼 수 있었고, 대학교 후배와 갔을 땐 조금 특별한 일출을 볼 수 있었다. 비가 올 것 같이 흐린 와중에 해는 떠 오르고 있고, 오아후 도심이 보이는 부분에는 잿빛 구름 사이로 무지개 한 조각이 떠 있었다. 높은 곳에서 부는 바람을 무서워하는 편인데, 무서움도 잊고 하염없이 그 무지개 조각을 바라봤다. 정말 아름다웠다. 왠지 와이키키 해변에 아일랜드에서 휴가 온 레프러칸(레프러콘, Leprechaun) ² 요정이 휴가 온 기념으로 무지개 조각을 만들고 있을 것 같기도 했다. 하산 ³하기 직전 무지개 조각을 보며 무사히 마지막 학기를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소원을 빌고 내려갔다. 

잿빛 구름 사이에 수줍게 보이는 무지개 조각


한국에서 흐린 하늘을 보면 문득 다이아몬드 헤드에서 하염없이 바라보던 무지개 조각이 생각난다. 석사 논문과 졸업 전시, 그리고 디펜스를 동시에 준비하면서 많이 지쳐있었을 때 작은 위로를 건네주었던 보석산과 무지개 조각이 기억의 저편으로 사라지기 전에 그림으로 다시 기록해본다.  


겨울의 경계, 72.7 x 72.7 cm, 판넬에 종이, 파스텔, 아크릴



1. 참고로 하와이는 미국의 50번째 주이지만, 하와이어를 그대로 사용하는 단어들이 꽤 많다. 참치가 대표적인 그 예이다. 미국이니깐 당연히 참치를 가리키는 영어 단어인 Tuna(투나)를 사용할 것 같지만, 하와이에서는 'ahi(아히)라고 한다. ahi란 단어를 알고 하와이를 가면 참치와 관련된 음식을 주문하거나 식재료를 당황하지 않고 금방 주문하거나 살 수 있다.


2. 레프러컨 혹은 레프러칸이라고 불리는 아일랜드의 작은 요정이다. 녹색 중절모에 녹색 옷을 입고 까만 구두를 신은 모습으로 묘사된다. 황금을 여기저기에 숨겨놓는데 보통 무지개의 끝 부분에 있다고 한다. 해리포터에서는 아일랜드 퀴디치 팀의 마스코트이고 시간이 지나면 사라지는 금화를 여기저기 뿌린다. 미국 시리얼 Lucky Charms의 캐릭터가 레프러칸 요정이다. 이 시리얼...... 맛있다! 담백한 곡물 시리얼과 마시멜로우 조합은 예술이다. 


3. 하산을 하면 파인애플 주스 파는 곳이 눈에 띈다. 병에 파는 주스가 아니고 정말 파인애플에 빨대를 꽂아서 팔았다. 땀 흘리고 난 뒤에 마시는 과일 주스는 꿀맛이고, 나도 잠시간 머무는 대학원생이 아닌 찰나의 순간이지만 관광객이 된 것 같아 기분이 더 좋았다.

작가의 이전글 22. 소소한 달달구리 여행기, 말라사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