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찰리브라운 Jan 24. 2017

팀원의 성과를 가로채는 '얌체 팀장' 대처법

팀원의 직장 상사 대처법 (2)

[사진 출처: tvN 드라마 '미생']





Question


새로 오신 팀장님이 자꾸 팀원 성과를 가로채 가세요. 일 시키실 때에는 아무런 가이드라인도 안 주시다가 나중에 좋은 결과가 나오면 마치 자기가 혼자서 다 한 것처럼 상무님께 보고 드리고요. 이런 경우에는 어떻게 해야 하죠?





Answer


이런! 많이 답답하시겠어요. 화가 나실 만도 하고요.


먼저 드리고 싶은 말씀은 이 분이 좋은 팀장은 아닌 것 같네요. 짐 콜린스가 '좋은 기업을 넘어 위대한 기업으로 (Good to Great)'에서 언급한 '위대한 리더'라면 모든 공을 팀원들에게 돌리고 자신은 "단지 좋은 팀원을 만나 운이 좋을 뿐"이라고 얘기했겠죠. 다음으로 '그냥 좋은 리더'라면 자신의 공은 자신에게, 팀원의 공은 팀원에게 돌리겠죠. 그런데 이 분은 원스텝 더 나아가 자기가 하지도 않은 일을 자신의 성과로 만드네요. '얌체 팀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얌체 팀장'의 대명사 '미생'의 성대리 [사진 출처: tvN 드라마 '미생']


문제는... 이 세상에 짐 콜린스 책에 나오는 '위대한 팀장'은 거의 없다는 겁니다. 대부분이 그냥 좋은 리더이고, 가끔씩은 얌체 팀장을 볼 수 있습니다. 


만약 내가 운이 대땅 없어 이런 얌체 팀장을 만났다면? 대응방안을 수립하기에 앞서 먼저 고려해야 할 중요한 사항이 있습니다. 팀장과 나와의 승진연차가 얼마나 나는지를 먼저 따져봐야 합니다.


얌체 팀장을 만나면 팀장과 나와의 승진연차를 먼저 따져봐야 한다



1. 승진연차가 클 경우


얌체 팀장과 나와의 승진연차가 3년 이상이라면, 짜증은 나겠지만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3년 이상의 격차라면 승진 대상으로 함께 고려되지 않기 때문에 팀장과 나는 절대로 경쟁상대가 될 수 없습니다. 따라서 팀장은 나에 대한 경계를 늦출 것이고 나 또한 팀장이 잘된다고 해서 별로 손해 볼 것은 없습니다.


물론 짜증이 나고 배가 아플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내 '짜증 게이지'만 잘 조절할 수 있다면 나는 얌체 팀장과 충분히 공생할 수 있습니다. 내가 마음을 아주 많이 너그럽게 먹고, 불의에 대한 인내심만 좀 키운다면 말이죠.


먼저 다음 3가지 '51% 정답'을 염두에 두십시오.


1. 팀장은 내 경쟁상대가 아니다.

2. 팀장이 잘 돼야 팀이 잘 된다.

3. 팀이 잘 돼야 나도 잘 된다.


그리고 팀장에게 기꺼이 공을 넘기십시오.


팀장은 내 공을 빼앗아갈 때마다 나에게 감사하는 마음까지는 아니더라도 내가 필요하다는 생각은 가질 겁니다. 따라서 내가 계속 성과를 내는 이상 팀장은 나를 계속 데리고 가려고 하겠죠.


나 또한 팀장이 잘 돼야 팀이 잘 되기 때문에 팀장이 잘 되는 것을 막을 필요는 없습니다. 그래서 조금은 얄밉지만 팀장이 잘 되도록 서포트하는 것이 내 이익에 부합합니다. 빨리 팀장이 승진돼야 나도 승진할 수 있습니디.  


주의할 점은 '욱심', 즉 '욱하는 심정'입니다. 특히 내 성과를 마치 자기 것인 양 의기양양해하는 못난 팀장을 볼 때마다 치밀어 오르는 분노를 다스리는데 실패하여 나도 모르게 '욱'할 경우, 나중에 팀장이 앙심을 품을 수도 있으니 주의하십시오.


'욱심'을 다스리는데 실패하여 욱할 경우 나중에 팀장이 앙심을 품을 수도 있다


이게 말이 쉽지 보통 인내심을 요하는 게 아닙니다. 그래도 꼭 해야 합니다. 그것도 능력입니다.


'욱심'을 다스릴 줄 알아야 합니다. [사진 출처: tvN 드라마 '미생']



2. 승진연차가 작을 경우


얌체 팀장과 나와의 승진연차가 2년 이하라면, 짜증은 다음 문제고 당장 본인의 안위에 대해서 걱정해야 합니다. 2년 이하의 격차라면 승진 대상으로 함께 고려되기 때문에 얌체 팀장과 나는 항상 비교 대상이 됩니다. 따라서 팀장은 항상 나를 경계할 것이고 내가 잘 되는 것을 속으로 바라지 않을 가능성이 높죠.


나 또한 팀장이 잘 되는 것을 배 아파할 필요는 없지만 내 밥그릇을 뺏기면서까지 팀장을 서포트해 줄 필요는 없겠죠. 내 공이 팀장한테 넘어간다면, 재주는 내가 부리고 성과는 팀장이 가져가고 나는 상대적으로 역량이 떨어져 보이니까요.


다행히 팀장이 신사적으로 페어플레이를 할 경우 나는 거기에 응해주면 그만입니다. 둘은 경쟁자이지만 서로를 존중해주며 반칙 없이 경기에 임하면 되겠죠.


하지만 팀장이 더티 플레이를 하는 얌체 팀장이라면? 이때에는 달리 방법이 없습니다.


무조건 그 팀에서 나와야 합니다.


팀원은 어떤 경우에도 팀장과의 경쟁에서 이길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팀원 평가권과 임원 보고권이 모두 팀장한테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아무리 일을 잘해도 팀장이 그 성과를 가로채간다면 내가 할 수 있는 방법은 (1) 팀장 몰래 임원을 찾아가 그동안의 팀장의 만행을 꼰지르거나 (2) 일을 망쳐 프로젝트를 사보타주하는 것 밖에 없는데 둘 다 팀원 입장에서는 좋을 게 없습니다.


팀원은 팀장과의 경쟁에서 이길 수 없다.
평가권, 보고권이 모두 팀장한테 있기 때문


행여나 '내가 팀장을 밀어주면 다음에 팀장이 나를 밀어주겠지'라고 생각하시는 분이 있다면 죄송하지만 꿈 깨십시오. 그러다가는 믿는 팀장에게 발등 찍힐 가능성이 높습니다.


왜냐하면 그 팀장은 짐 콜린스가 얘기한 '위대한 팀장'이 아니라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 '얌체 팀장'이기 때문에

(1) 내가 도와줘서 승진한 게 아니라 '자기가 잘나서 승진했다'라고 굳게 믿고 있을 것이고,

(2) 내가 자기의 경쟁상대인 것을 알기 때문에 나와의 격차를 더욱 벌리려 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안타깝지만 그게 인생이고 우리나라 직장인의 서글픈 현실입니다.



by 찰리브라운 (charliebrownkorea@gmail.com)





Key Takeaways


1. 팀원 성과를 가로채는 '얌체 팀장'을 만나면 먼저 팀장과 나와의 승진연차를 따져봐야 한다

2. 승진연차가 클 경우, 팀장이 잘 돼야 팀이 잘 되고, 팀이 잘 돼야 나도 잘 된다는 믿음을 갖고 팀장에게 기꺼이 공을 넘긴다. (단, 욱하기 없기.)

3. 승진연차가 작을 경우, 무조건 그 팀에서 나온다. (That's life!)



부족한 글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공감하시면 다른 분들도 공감하실 수 있도록 공유 부탁드립니다.



함께 읽으면 좋은 글

팀원의 직장 상사 대처법 시리즈

(1) 업무 스타일이 나와 상극인 팀장을 만났다

(2) 팀원의 성과를 가로채는 '얌체 팀장' 대처법

(3) 꼰대를 이해하자 - 어차피 꼰대는 우리를 이해 못하니까

(4) 일 못하는 팀장은 이해하고 도와라 - 단, 팀원을 존중하고 챙겨준다면

(5) 팀장 입장에서 '역지사지' 하자 - 그러면 팀장의 고충이 조금은 이해된다

(6) 깨질 때는 그냥 깨져줘라 - 안 그러면 나중에 더 깨진다




독자분께서 셰어 해주신 '얌체 팀장 대처법'


기*님 (페북)

나도 이직 많이 해봤지만 무능한 팀장에게 복수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스스로 나가는 것이 아님. 최고의 복수는 그 팀장을 실장이나 이사같이 더 높게 만들어주고 그것을 인정받아 팀장이 되는 것. 무능한 사람한테도 인정 못 받는 다면 스스로 무능하다는 증거니깐 그냥 사회생활 접는 게 나음.
또 그 사람이 정말 무능했다면 높은 직위에서는 금방 드러남. 3년 버티기 어려움. 그러면 난 더 쉽게 승진.

그게 아니라 잘 버텨주면 내 가림막 하나 더 생기는 것뿐. 손해 볼 것이 전혀 없음. 오히려 정말 똑똑한 사람 밑에서는 기회가 거의 없는 경우가 더 많음. 스스로 다 잘하기 때문에 웬만큼 잘해선 다 B급처럼 보임.


안*인님 (페북)

그 팀을 벗어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그 팀장을 진급시켜 다른 데로 보내고 내가 팀장이 되는 것..


매거진의 이전글 팀원의 역할은 정리나 분석이 아닌 제안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