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육묘일기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배민경 Jul 30. 2020

발냄새 성애묘

니가 이러니 나 발냄새 심한 거 같잖아....

  쭙쭙이는 유달리 발을 좋아 합니다. 맨발을 깨물깨물 하며 놀기도 하고 냄새를 킁킁 맡기도 합니다. 아니 분명 발을 깨끗하게 씻고 왔는데 왜 이러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누가 보면 발냄새 심한 줄 알겠습니다. 저 발 잘 닦습니다. 진짜입니다. 

    어쩌면 우리 쭙쭙이는 나를 너무 사랑해서 제 발냄새 까지 사랑하는 거 아닐까요? 

  제가 이렇게 사랑을 많이 받습니다. 

쭙쭙이는 발도 예쁘네...

  하긴 생각해 보니까 저도 쭙쭙이 발냄새가 좋아서 맨날 킁카킁카 하네요. 쭙쭙이 발에서는 빵 굽는 것 같은 꼬순 내가 납니다. 그런데 진실은 그 발로 똥도 덮고 오줌도 덮고 했다는 거..... 그리고 나는 그 발에 뽀뽀하고 킁카킁카 하고 한다는 거....

매거진의 이전글 물맛도 다 달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